코로나19 전후 환경 비교해 아너ㆍAP 과목 이수 반영

0
447

[대입 들여다보기]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으로 대학들의 입학 사정에 어떤 변화가 올까? 거의 모든 학생과 학부모들이 가진 궁금증이다.

큰 그림에서 본다면 예전처럼 전체적인 틀은 변화가 없다고 봐야 한다. 그동안 강조되던 사항들은 올해도 변함없다는 뜻이다.

그런데도 코로나 여파로 분명 전과는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란 예상이 계속 이어지고 있어 이와 관련해 몇 가지 전망을 한다면 다음과 같다.

가장 먼저 학업 및 학교성적과 관련해 지적하고 싶은 것은 일관성이다.

이미 잘 알려진 대로 대부분의 대학들이 SAT나 ACT 점수제출을 본인이 결정하도록 했다. 심지어 AP도 마찬가지이다. 대학들은 점수를 제출하지 않더라도 불이익이 없음을 계속 강조하고 있다.

대신 지원자가 그동안 어떤 과목들을 공부했고, 어떤 성적을 손에 쥐었는지에 대한 전반적인 평가를 할 것으로 예상한다. 즉 코로나 발생 전과 후에서 꾸준한 학업 자세와 성과를 비교해 반영한다는 뜻이다.

개인적인 판단으로는 학력평가시험 점수를 제출하지 않을 경우 어려운 과목들, 즉 아너스나 AP 과목 이수가 중요하게 다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이유는 대학수업 수강능력을 다뤄볼 수 있는 차선의 기준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과외활동 역시 비슷한 방법으로 평가될 것이라고 본다.

한 학기 이상 모든 활동이 중단된 상황에서 대학들은 지원자의 코로나 이전과 이후의 활동을 들여다볼 것이다.

특히 코로나 이후 어떤 모습을 보였는지가 매우 중요하게 다뤄질 것으로 예상한다. 모든 과외활동이 중단된 상황에서 그 시간을 어떻게 활용했느냐는 대학의 입장에서 볼 때 지원자에 대한 다각적인 분석과 평가를 할 수 있는 중요한 자료이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무엇인가 도전하고 성과를 얻어내는 진취적인 자세를 보여준다면 그만큼 높은 평가를 받을 수 있을 것이란 얘기다.

그런데 올해 각 대학의 입학 사정에서 빼놓을 수 없는 변수가 하나 있다. 바로 코로나에 직접 영향을 받은 지원자의 환경 평가이다.

예를 들어 지원자가 코로나 사태로 인해 가족 구성원이 감염돼 투병했거나, 부모가 일자리를 잃었다고 가정해 보자. 그래서 이 지원자는 병간호하거나 동생들을 돌보며 입시준비를 했다면 성적 하락 등의 원인에 대한 이해를 높일 수 있다.

또 다른 예로 온라인 수업을 받아야 하는 가정형편 때문에 인터넷 이용이 쉽지 않았다거나 공부할 수 있는 자기만의 공간이 없었을 경우도 비슷하다. 그리고 이런 어려운 환경들을 담은 상세한 추천서가 카운슬러나 교사에 의해 만들어진다면 입학 사정 때 긍정적 요인이 될 가능성도 있다.

하지만 이런 변화를 악용해서는 안 된다. 있지도 않은 내용을 허위로 만들었다가 발각된다면 도덕적, 윤리적 부적격자로 치명적인 결과를 불러오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코로나로 고통을 겪은 지원자들이 더 유리할 것이란 판단은 옳지 않다. 포괄적 입학 사정의 한 부분일 뿐 절대적인 것은 아니기 때문이다.

빈센트 김 카운슬러 / 어드미션 매스터즈
(855)466-2783 www.theadmissionmaster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