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석력과 창의력이 미래 리더가 갖출 자질

0
276

에듀 포스팅 | 급변하는 직업과 교육에 대한 대비

변화에 유연하고
문제해결 능력 갖춰야

다분야 연결하는
복수 전공 지원도 좋아

분석력과 창의력이 미래 리더가 갖출 자질 – 미주 중앙일보 코로나로 인해 우리는 그전의 일상과 달라진 삶의 방식으로 변화하고 있다. 사무실에 가지 않아도 집에서 일하는 것이 익숙해 지고 있으며, 직접 필요한 물건을 사러 다니는 대신 온라인으로 주문해 배달을 받고, 교실에서 얼굴을 맞대고 공부하는 대신 컴퓨터 화면 너머의 선생님을 통해 배우고 있다. 이렇게 지난 5개월간의 강제 분리로 인해 우리는 자연스럽게 ‘언택트(Untact)’ 시대에 적응 중이다. 언택트는 ‘접촉’을 뜻하는 콘택트(contact)에 반대를 뜻하는 ‘Un-‘을 붙인 코로나19 사태 이후 생긴 용어다.

이로 인한 경제의 흐름 및 기업의 변화 못지않게 학교 및 교육 전반의 변화도 간과할 수 없다. 알고리즘, 인공지능(AI)이라는 단어가 익숙해지고 있다. 기업에서도 결정권자의 성향이나 경험치에 근거한 의사결정보다는 정밀한 데이터를 분석한 자료들을 바탕으로 큰 결정을 내린다. 알고리즘이 소상공인들을 무력하게 하고 있으며 대규모 테크 기업들은 거대한 공룡으로 계속 성장해 나가고 있다. 하지만 우리 중, 고등학교 학생들의 교육은 5년 전과 지금을 비교할 때 세상의 변화를 따라가지 못하고 커리큘럼의 변화도 미비하다. 코딩과 관련된 선택 과목들이 생기기는 했지만 세상의 변화와는 아직 많이 떨어져 있는 것이 현실이다.

다행히도 미국 교육을 이끌어가는 대학들은 다르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맞춰 변화될 직업에 맞춘 전공들과 커리큘럼을 개발해 시대에 맞는 인재를 키워나가고 있다. 한 예로 존스홉킨스 대학에서는 코로나 문제를 수치화하여 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림으로써 사태의 추이를 분석하는 일과 경각심을 일으키는 데 도움을 주고 있으며, 예일대학에서는 이번 사태의 문제를 창의적이며 유연성 있게 대처할 수 있는지 고민하여 해결책을 제시하라고 필수졸업조건인 논문의 주제로 제시했다.

미래 리더의 자격 조건

4차 산업혁명의 시작을 알린 2018년, 아이비리그는 대입 심사 기준으로 분석력과 창의력을 제시한 바가 있다. 이는 미국 명문 대학들이 실제로 리더의 자질을 판별하는 척도로 사용되고 있다. 이를 통해 실제 학생들은 세상을 보며 문제점들을 발견하고, 그 문제를 해결하려고 고민하고, 그 해결을 위해 노력한다.

코로나 사태를 통해 경험했듯이 세계는 이제 국가의 경계가 모호해지고 하나로 돌아간다. 한 나라 지역에서 시작한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멈춰 세운다. 기후, 환경, 경제 문제도 세계 공동의 문제가 되었고 함께 노력해 해결해야 한다. 영국에 기반한 사회정의 활동단체인 ‘글로벌 저스티스 나우’의 정책 담당자인 도로시 그레이스 게레로는 “활동적인 정부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기존의 정부가 해왔던 활동으로는 부족하기 때문에 앞으로는 이에 걸맞은 전문가들을 양성하여 해결책을 모색해야 하는 시대가 시작됐다. 글로벌 이슈가 늘어나면서 그동안 가려져 있던 전문가들의 활약상이 언론에 대거 노출되고 있다. 이들 업무의 중요성과 전세계를 대상으로 이들이 하는 역할, 연봉 수준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리버럴아츠 대학 중요성

세계는 점점 좁아지고 있다. 한 국가의 일이 더는 남의 일이 아닌 세상에서 사는 우리는 앞으로 세계적인 차원에서의 일을 배우고 훈련해야 한다. 이는 바로 미래 전망이 높은 직업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런 이유에서 수많은 리버럴아츠 교육체제를 갖춘 유수의 대학들과 하버드, 컬럼비아 등 아이비리그를 포함한 미래 대비에 힘쓰고 있는 선두 대학교들이 이미 이와 관련된 전공과목 개발에 막대한 투자와 준비 체계를 갖추고 진행중이다.

이제는 무조건 엔지니어링이 좋다는 단순한 접근보다는 미래에 더 커진 세상에서 살아갈 우리 자녀들에게는 다른 곳에 더 많은 기회가 있다는 것을 가르쳐줄 필요가 있다.

미래형 인재가 돼라

코로나바이러스 팬더믹 상황을 대면하는 학생들은 유연하게 움직이는 것이 중요하다. 경제 상황을 어떻게 이해하고 대비해야 하는가는 개인들뿐 아닌 중소형 기업, 대기업들도 촉각을 곤두세우고 대비해야 할 커다란 과제다. 만일 문제해결(problem solving)에 자신이 있거나 논리적 추론을 좋아하는 학생이라면 데이터사이언스, 데이터 분석과 함께 경제학을 복수 전공으로 선택해 공부하는 것을 생각해 보면 좋겠다. 이는 가까운 미래에 대기업들과 정부에 꼭 필요한 기술로 관련 인재들은 어디서나 환영받는 전망이 매우 좋은 전공 중의 하나가 된다. 기업의 의사 결정과 투자는 이제 더는 경영자의 감에 의해 결정되지 않는다. 데이터에 기반을 둔 분석결과 즉, AI와 함께 시장의 움직임을 파악하며 미래의 예측도 이루어질 것이다.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에 유연하게 대응하기 위해서 즉시 배우는 기술과 적용은 더는 대학 전공에 따른 것이 아닌 본인의 다양한 경험과 창의적 능력이 중요시된다. 카네기 멜런 대학이 아주 오래전부터 강조하고 있는 그들의 우수성은 1개의 정해진 전공만 공부하는 것이 아닌, 관련이 없는 것처럼 보이는 2개 이상의 전공을 4년 안에 졸업하는 ‘학제간 커리큘럼(interdiscilpinary major)’이다. 미래형 인재들은 한 가지만 잘하고 이해하는 사람보다는 다각화된 지식과 폭넓은 이해력을 가지고 문제 해결을 위해 경험과 지식을 실행에 옮길 수 있는 사람이라고 ‘4차 산업혁명’의 저자 클라우스 슈바프가 말한 바 있다.

미래는 급변화할 것이라고 생각해 왔다. 하지만 코로나바이러스의 전 세계 확산으로 우리의 미래는 상상 이상으로 훨씬 더 빠르고 다각화된 방향으로 옮겨지고 있다. 학생들은 자신이 맞이할 변화에 더 깊은 관심을 가지고 준비해야 할 것이다. 온라인 학교 수업이 교육의 질적 하락 환경을 주도한다고 하지만 위기는 언제나 기회다. 이런 변화도 스스로 동기부여가 되어있는 학생들에게는 자기 주도적 학습의 기회가 열리고 있다는 것을 반드시 기억해야 한다. 부모들 또한 이 기회를 잘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해 주는 것이 중요하겠다.

새라 박 원장 / A1 칼리지 프렙
a1collegeprep.com (323)938-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