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내와 지속적인 지도가 우수 학생 육성 지름길

0
196

[교육 현장에서]

제이슨 송 교장 / 새언약 초중고등학교

공부를 ‘잘하는 학생’과 그렇지 못한 학생을 비교해보면 세 가지 차이점을 발견하게 된다. 그것은 열심-태만, 정직-위선, 순응-고집이다. 그리고 부정적인 요소 세 가지(태만, 위선, 고집)가 동시에 적용될 때 문제가 심각해진다.

예를 들어, 게으른 학생은 숙제하길 싫어한다. 그러나, 부모나 교사에게 들켜 혼나고 싶진 않기에 숙제를 했다고 거짓말한다. 이런 학생이 과제 제출할 때 “프린터가 고장 나 인쇄하지 못했다,” “강아지가 숙제를 찢어 먹었다,” “락커에 있었는데 못 찾겠다” 등 변명을 둘러댄다.

그리고, 숙제하지 않았다는 것이 밝혀져 처벌받아도 잘못을 뉘우치기는커녕 짜증을 내고 반항도 한다. 그리고 차후에 계속 문제가 반복된다. 이런 문제로 고민하는 부모가 많다.

그럼 이런 학생을 어떻게 도와야 할까? 필자는 다음과 같은 장기적 방안을 사용하도록 권한다.

첫째, 부모는 분노와 감정을 내려놓고 차분히 대화를 통해 아이가 자신의 문제를 인정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그리고 이런 대화는 여러 번 지속해서 가져야 한다. 첫술에 배부를 수 없다. 인내와 지속적인 가르침이 필요하다. 감정을 잘 관리하지 못하는 부모는 교사나 타인의 도움을 구하는 게 좋다.

둘째, 구체적인 규칙과 벌을 제시하고 실행한다. 물론, 아이가 규칙과 벌에 동의하지 않을 수 있기에 협상이 필요할 수도 있다. 규칙과 벌은 나중에 또 문제가 발생할 것을 암시해 처음엔 그리 심하지 않은 벌책을, 그리고 문제가 계속 발생할 때마다 점차 더 강도 높은 벌책을 정하라. 처음부터 압박과 심한 벌책을 가하는 것은 지혜롭지 못하다.

셋째, 학업에 관한 문제가 자주 발생한다면 아이가 실력에 맞는 수업을 하고 있는지 점검해 보라. 공부를 싫어하는 이유가 난이도 문제일 수 있다.

만약 너무 어려운 레벨 클래스를 택하고 있다면 카운슬러와 대화해 지난 2~3년간의 성적표를 평가한 뒤 과감히 스케줄을 조절해 보라. 클래스를 바꾸지 않을 것이라면 집중적 지도를 고려해 보는 것도 좋다.

넷째, 아이가 털어놓기 어려운 문제가 있는지 알아보라. 교내폭력, 인종차별, 왕따, 마약, 아니면 이성문제가 있는지 잘 주시해야 한다. 문제가 있다면 즉시 교사나 카운슬러 또는 전문가에게 도움을 청해보자. 부모가 직접 해결하려다 문제를 더 확산시킬 수도 있다.

다섯째, 아이를 꾸준히 사랑하고 인내하라. 자녀를 사랑하고 인내한다는 것은 그냥 무조건 믿어주고 “잘 되겠지”하며 기다리는 희망사항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종종 아이를 마냥 믿어주다 큰 코 당한 부모와 상담하는데, 사람은 이기적이고, 특히 청소년은 자신이 원하는 것을 이루기 위해 부모의 신뢰를 교묘히 남용하기도 한다.

사랑한다면 구체적인 방안과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서로 필요와 요구를 정확히 전달하고, 함께 문제를 해결해 나아가는 것이 한다. 미성숙하고 문제를 여러 번 일으킨 아이의 말을 100% 다 믿어줘선 안 된다.

마지막으로, 공부가 인생의 전부가 아니라는 것을 기억하자. 아이가 공부를 잘하는 것 중요하다. 그러나 인성 교육이 더 중요하다. 마음과 태도가 좋아지면 자연스럽게 공부도 잘하게 된다.

그렇기에 매사에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노력하고, 정직히 말하고 행동하며, 교사나 부모의 가르침에 순응하는 그런 자세를 소유하도록 가르치고 본을 보여주자. 태만과 위선과 고집을 고치면 누구든지 훌륭한 사람이 될 수 있다.

▶문의:(213)487-5437, www.e-nca.or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