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부채 1만불 탕감 가시화…행정 조치로 가능

0
932

[LA중앙일보] 발행 2021/01/11 경제 1면 입력 2021/01/10 19:00

민주당이 백악관과 의회를 장악하면서 학자금 부채 탕감 시행 가능성이 커졌다.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학자금 채무자 1인당 1만 달러 탕감을 대선 공약으로 내세웠기 때문이다. 특히 학자금 부채 탕감은 의회 승인을 거치지 않고 행정 조치만으로도 집행할 수 있다는 점도 기대감을 더한다.

민주당 엘리자베스 워런 상원의원은 “행정 조치를 통해 이룰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경기부양책‘이라고 설명했다.

진성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