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정형편 상관없는 메릿장학금 주립대보다 사립대 진학시 유리

0
480

[학자금 인사이드]

모든 대학이 COA(대학 1년 재학 총비용)와 EFC(예상가족분담금)을 토대로 학비 보조금을 결정할 때 학생의 재정형편에 맞춰(Need-base) 학비보조금(Financial Aid)을 충분히 제공하지 못한다.

설령 이 금액을 다 제공하더라도 각 가정의 재정형편과 또 다른 상황으로 학비가 부족할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성적기준(Merit-base)으로 제공하는 학비 보조도 찾아 신청해야 한다. 특히나 메릿-베이스에 따른학비 보조 부분들은 무료연방학자금지원서(FAFSA)나 칼리지보드의 프로파일(CSS Profile) 신청만으로 충분하지 않을 수 있기에 학생이 잘 찾아보고 신청해야 한다.

▶니드베이스와 메릿베이스 학비보조의 차이점

니드베이스 학비보조는 가정의 재정적인 상황에 근거하여 결정되는 필요 학비 보조금액이라 할 수 있다. 이 금액에는 무상보조금인 그랜트, 장학금, 학비 융자금과 워크스터디가 해당한다.

메릿베이스 학비보조는 아카데믹 퍼포먼스(학점 등 공부 능력)와 특별활동(extracurricular accomplishments)에 따라 주어지는 장학금이나 학비 할인 방법이 제공된다.

▶니드베이스와 메릿베이스 보조금을 동시에 받을 수 있나?

대학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둘 다 받을 수 있다. 많은 대학이 두 가지 모두를 제공하고 있지만,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메릿베이스에 따른학비 보조는 늘 제공하지 않는다.

▶메릿베이스 학비보조금은 어떻게 신청하나?

대학에 지원하고 FAFSA와 CSS프로파일을 제출하면 자동으로제공되는 장학금들도 많이 있다. 그러나 어떤 장학금들은 GPA 기준이 있기도 하고 지역적인 제한이 있기도 하고 또 에세이 등을 요구하기도 한다. 또한 신청마감도 각각 다를 수 있고 학교 웹사이트에서 쉽게 찾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므로 꼼꼼히 잘 찾아보고 잘 신청해야 한다.

메릿베이스 장학금은 학비보조금을 결정할 때 신청자의 재정적인 부분을 고려하지 않는 니드블라인드(need-blind) 방식에 따라제공된다고 하기는 하지만 항시 그런 것은 아니다.

어떤 대학들은 메릿스칼라십(학생의 공부 능력에 근거한 장학금)을 결정하는 데 있어FAFSA나 CSS프로파일의 정보를 고려한다. 그러므로 니드베이스에 따른학비 보조를 받지 못할 것이 확실한 학생(가족의 수입이 아주 높고 재산이 많은)일지라도 FAFSA 등을 꼭 신청해야만 다른 메릿 장학금도 기대할 수 있다.

▶아이비리그 대학의 학비보조 지원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메릿베이스 학비 보조를 제공하지 않는다. 아이비리그 대학들은 원칙적으로 FAFSA와 CSS프로파일에 근거하여 학비 보조를 결정한다. 일반적으로 일 년 수입이 6만5000달러 이하인 가족의 학생에게(재산 정도에 따라 다를 수 있지만) 일 년 학비의 5만~6만 달러 정도를 제공한다. (대학에 따라 금액이 다르긴 하다.) 아이비대학들의 목표는 필요 학비(전체금액 중 재정적으로 학비를 낼 수 있는 금액을 제외한)의 100%를 제공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수입이 적으나 학습능력이 뛰어난 학생의 경우 주립대학보다 사립대학을 가는 것이 상대적으로 학비 부담이 적을 수 있다.

대학에서 제공하는 메릿베이스 장학금 신청 이외에 또 살펴볼 수 있는 것들이 있다. 여러 기관이나 단체 등에서 제공하는 장학금들이다. 코카콜라 장학금, 게이츠 장학금, 또 여러 한인 단체에서 제공하는 장학금 등 셀 수 없을 만큼 많다.

열심히 관련 장학금들을 찾아보고 신청한다면 큰 금액은 아니지만 학생에게 도움이 된다. 여러 장학금을 신청하면 그만큼 더 많은 기회가 올 수 있다.

크리스틴 이 대표 / 피너클 아카데미 에이드
▶문의: (213)200-5386
pinnacleaid2020@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