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일보 ‘칼리지페어’의 생생한 현장을 소개합니다

0
1400

VIP 독자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LA중앙일보 교육섹션을 담당하고 있는 장연화 부국장입니다.

중앙일보에서 진행하는 칼리지페어가 지난 9월 21일 서니힐스고교에서 열렸습니다. 올해로 벌써 14회째를 맞는 칼리지페어는 한인사회와 미국 사회를 이끌고 갈 차세대 배출을 목표로 교육 정보를 나누고 있습니다. 오늘 뉴스레터를 통해 칼리지페어 현장을 생생한 기사로 읽어보세요. 

유튜브 스타 제작자인 필립 웡씨가 올해 기조연설자로 나왔습니다. 웡프로덕션 대표인 웡씨는 2003년 처음으로 유튜브에 단편영화를 상영해 디지털 영화문화를 시작한 선두주자입니다. 그 역시 고등학교 시절 학업으로 스트레스를 받고 원하는 대학에 합격하지 못해 좌절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그는 이날 학생들에게  자신의 경험을 들려주며 격려했습니다.
“오픈 마인드로 진로 고민해야”

자녀의 미래 진로와 취업을 위해 스템(STEM) 전공을 들여다보는 학부모들이 많습니다. 그래서 준비한 게 바로 ‘스템(STEM) 메이저페어’입니다. 게스트스피커와 세션 패널들은 솔직하게 현장에서 느끼는 점과 필요한 전공과목 수업들을 학생들에게 설명했습니다.
데니스 차 게스트스피커의 “ T자형 인재가 되라”
패널들의 이야기: 열정 갖고 문제해결 능력 키워라

올 초 발생한 대입 스캔들로 입시 트렌드가 어떻게 바뀌지는 설명하는 세션이 열리는 교실에는 강의를 들으려는 학부모와 학생들로 꽉꽉 찼습니다.
입학 스캔들 여파 경력 조회 강화된다
의대 가려면 학사 후 과정으로 학부성적 만회하라
자녀의 특성 알면 전공도 보인다

칼리지페어에서 학부모 및 학생들과 나눈 주요 강의 내용은 다음주에도 이어집니다. 

저는 다음주에도 좋은 기사로 찾아오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