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T 한국어 시험 폐지. SAT 에세이·서브젝트시험 중단…SAT1은 여름부터 온라인

0
426

[LA중앙일보] 입력 2021/01/20 11:01

대입 외국어 시험 채택 26년만에
SAT시험서 에세이·서브젝트 시험 중단
SAT1은 여름부터 온라인시험으로 치른다

한국어 SAT 시험이26년만에 폐지됐다.

칼리지보드는 대입시험의 일부인 SAT 서브젝트 시험과 에세이 시험 제공을 중단한다고 19일 밝혔다.

칼리지보드는 미국 학생들의 경우 3월부터, 해외 학생들에게는 6월 이후부터 SAT 서브젝트 테스트를 제공하지 않는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오는 5월 8일로 예정됐던 한국어 시험도 제공되지 않는다. 1994년 처음 개설됐던 한국어 시험은 매년 11월에 제공됐다. 지난해의 경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시험이 취소돼 올 5월로 연기됐었다.

칼리지보드는 이어 5월과 6월에 예정된 SAT 시험에서 에세이 항목을 선택한 학생들은 시험을 치를 수 있으나 취소할 경우 전액 환불이 가능하다고 알렸다.

한편 칼리지보드는 앞으로 SAT 시험을 온라인 방식으로 전환한다.

칼리지보드는 이날 SAT를 디지털화하는 작업에 주력하고 있다고 밝혔으나 구체적인 날짜나 방식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그러나 4월에 구체적인 내용을 발표할 예정이라 본격적인 대입시험 시즌이 시작되는 여름학기부터 온라인 시험을 도입할 것으로 전망된다.
칼리지보드는 그동안 모든 시험을 학교나 시험센터를 통해 제공해왔다. 이 때문에 팬데믹으로 미국 내 학교가 모두 폐쇄한 지난 1년 가까이 SAT 시험을 제공하지 못했다. 결국 대부분의 대학은 지난해 SAT 점수를 제출하지 않아도 지원할 수 있도록 대입 요건을 완화하는 등 자체 대입 심사 규정을 조정해야 했다.

1년에 6차례 제공돼 온 SAT 서브젝트 시험은 영어와 수학 기본 실력을 테스트하는 SAT와 달리 역사, 화학, 외국어 등 고등학교에서 공부한 교과 과목에 대한 학업 수준을 확인하는 용도로 사용됐다. 이 때문에 대부분의 고등학생은 대학 측에 과목 성적을 증명하기 위해 서브젝트 시험에 응시해왔다. 또 SAT를 치를 때 선택 항목으로 제공돼 온 에세이 시험도 학생들이 작문 실력을 증명하는 방법으로 선택해 왔다.

장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