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고교 재정교육 의무화…졸업 필수

0
192

2027년 신입생부터 적용
“의무화 부담”에 반대도

출처: Canva

가주 고등학생을 대상으로 한 재정수업이 의무화된다.  

가주 의회는 지난 6월 27일 새로운 필수과목 지정을 법으로 통과시켰다. 이 법에 따르면 2027년에 고등학교 과정을 시작하는 가주 내 모든 고등학생은 졸업 전에 반드시 재정수업을 들어야 한다. 한 학기 수업은 가계부 작성을 통한 지출 관리, 신용카드 관리, 사기 방지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다.

개빈 뉴섬 주지사는 “현명한 소비를 통해 저축과 투자를 하는 것은 평생 쓰는 지식으로 젊은이들이 커리어를 가진 후가 아닌 가지기 전에 배워야 한다”며 법 통과에 대한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재정교육 의무화는 주민투표에 부쳐질 안건 중 하나였다. 실리콘밸리의 사업가 팀 란제타가 사비를 털어서 서명을 모으고 주민투표를 통한 법제화에 나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해당 법이 의회를 통과하고 발효를 앞두고 있어 주민투표에 부쳐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란제타는 ‘차세대 개인 재정’(NGPF)이라는 비영리 단체를 설립해 무료로 커리큘럼과 교사 교육 프로그램 등을 제공해왔다.  가주 교사 6000명을 포함해 전국 10만명이 넘는 교사가 이 과정을 이수했다.  

재정교육이 필수적이라는 것에 대해서는 반대가 거의 없지만, 의무화에 대해서는 찬반 의견이 갈리고 있다. 이미 가주 학생들이 받아야 할 의무교육 과정이 너무 많은 상황에서 부담이 더 커질 것이라는 우려다.  

가주의 선출직 교육공무원과 교육기관들을 대표하는 가주교육위원협회(CSBA)의 트로이 플린트 최고정보책임자(CIO)는 “지금 현재 제공되는 경제교육에 재정교육을 포함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단독수업으로 의무화하면 학생들에게 부담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스틴 뷰트너 전 LA 교육감은 “재정수업을 하기 위해 필수과목에서 빠질 과목이 뭔지 묻고 싶다”며 교육일선에서는 반대의견이 강함을 시사했다.  

반면 정치권에서는 옹호하는 의견이 많았다. 마이크 매과이어 임시 가주 상원 의장은 “고등학교에서 재정교육을 받을 때 학생들이 얻게 될 이득은 너무나 많다”며 “크레딧 점수가 올라가고 파산할 확률이 줄어드는 등의 데이터가 이를 뒷받침한다”고 말했다.  

조원희 기자 cho.wonhee@korea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