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공립학교 내년부터 인종학 수업, 필수과목

0
88

한인 관련 커리큘럼 1개 그쳐

내년부터 캘리포니아주 공립학교는 인종학 수업을 필수과목으로 가르친다. 또한 오는 2030년부터 인종학 수업을 택하지 않은 고등학생은 졸업장을 받을 수 없게 된다.

그러나 한인 및 한인 이민사를 가르치는 교육과정안이 1개에 그쳐 한인 커뮤니티의 관심이 요구된다.

가주 교육부가 최근 공지한 인종학 커리큘럼에 포함된 교육과정안에 따르면 한인 및 한인 이민사 관련 교육과정안은 1개 뿐이다.  

앞서 한인 교육자들은 지난 2021년 가주 교육부에 제출한 인종학 모델 커리큘럼 안에 ▶한국 독립운동에 앞장선 도산 안창호 선생 ▶미군 최초의 아시아계 대대장이자 6·25 전쟁 영웅인 김영옥 대령 ▶올림픽 사상 처음으로 다이빙 2연패를 이룬 한국계 수영 영웅 새미 리 등을 소개하는 교육안을 제출했었다.

하지만 최종 확정된 교육과정안은 1992년 LA폭동과 이로 인한 한흑갈등을 중심으로 구성된 한인사만 가르친다.  

특히 인종학 수업에서 사용할 수 있는 추가 권고 교재 목록에는 UC리버사이드김영옥재미한인연구소(소장 장태한)에서 제작한 유튜브 다큐멘터리 외에는 ‘코리안아메리칸스토리’ 웹사이트에 올라가 있는 한인 이민자들의 이야기와 LA폭동 경험담을 말하는 앤젤라 오 변호사의 뉴스 인터뷰 등에 그쳐 한인사와 관련된 교육 자료를 추가하는 작업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관련 한인 관계자는 “커리큘럼 수정과정에서 한인 커뮤니티에 제출한 교육과정안이 축소됐다”며 “일본이나 중국계와 달리 한인사를 다른 자료가 빈약한 편이다. 한인 커뮤니티가 함께 노력하고 지속해서 교육부와 함께 일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한편 UC버클리는 최근 북가주를 포함해 필요한 교육구에 인종학 수업 커리큘럼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UC버클리는 가주에서 처음 인종학과를 시작했다.

장연화 기자 chang.nicole@korea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