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주 사립대학들…북은 스탠퍼드, 남은 USC가 대표격

0
2854

성적 우수자들 한번쯤 지원
스탠퍼드 합격률 3.9% 불과

캘텍엔 천재 모여 통섭전공
USC 투자-성과 선순환 발전

*가주 공립대 기사 보기

동부에 비해서 서부의 사립대학은 상대적으로 숫자가 많지 않은 편이지만 가주의 인구만 4000만명을 헤아리므로 많은 숫자의 사립 대학이 설립돼 운영되고 있다. 역사가 길지 않은 곳이 많으므로 명문이라 불리는 곳의 숫자는 그리 많지 않다. 하지만 대규모 대학과 소규모 알짜 대학으로 나눌 수 있다.  대학의 성장 지표중 하나인 학부생/대학원생 숫자를 감안해 살펴봤다.

북가주의 대표적인 사립대학인 스탠퍼드 대학 캠퍼스의 모습.

가주의 사립대학은 북가주는 스탠퍼드 남가주는 USC(남가주대학)가 대표다. 공립대학 중 UC가 남북으로 적당하게 배치돼 있듯이 사립대학도 곳곳에 명문들이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공사립을 합쳐도 전체적으로 수요에 비해서 공급은 많은 편이 아니어서 많은 숫자의 가주 출신들이 중동부의 대학으로 진학하게 된다. 또한 이민자들이 많은 가주 특성상 다양한 스펙트럼의 대학이 로컬 학생들의 교육 수요를 나눠 충족시키고 있다. 가주의 랭킹 상위 대학에는 가주 출신 말고도 타주 학생도 많이 진학한다. 날씨 좋고 자유로운 가주에서 공부한 이들 타주 학생들은 상당수가 졸업 후 캘리포니아에서 터전을 잡아 가주민이 된다.  

가주 출신으로 학부를 나왔지만 타주 특히 동부의 유명 대학으로 의대나 법대로 진학하는 경우도 많다.  이런 이유로 가주는 매우 다양한 인구 구성비를 갖고 있다.  

한편 가주 출신 고교생들에게 타주의 문호도 넓은 편이다. 워낙 가주가 미국 전체에서 차지하는 인구 비중이 높다 보니 대부분의 대학은 가주 출신 학생들을 환영하는 편이다. 특히 대학 구성원의 다양성 측면에서 가주 출신을 선호한다고 알려져 있다. 가주 출신들의 학생들이 타주에 진학할 수 있는 까닭이다.

**북가주 대표 스탠퍼드
스탠퍼드는 명실상부한 북가주의 대표 사립대학이다. 아이비리그의 HYP(하버드 예일 프린스턴)에 견줄 수 있는 수준이다. 교육 환경은 물론 인재들이 모인다. 대학 측의 아낌없는 투자가 상대적으로 짧은 역사임에도 불구하고 최정상의 대학으로 인정받게 됐다. 학교 운영 자금인 인다우먼트 펀드는 2018년 기준으로 개별 대학으로도 하버드 예일에 이어서 3번째다. 그래서 대입 지원자들은 누구나 지원서를 넣는 대학 중 하나다. 그래서 합격률이 겨우 3.9%(2021년)에 불과하다.  

하버드와 마찬가지로 학부 신입생은 겨우 1600명에 불과하다. 역시 연구 중심대학이므로 전체 학부생은 대략 7800명 대학원생은 9400명 수준이다. US뉴스앤드월드 선정 대학순위 내셔널 유니버시티 부문 순위(이하 NU순위)는 6위다.

스탠퍼드의 명성은 특히 첨단 과학과 관련이 있다. DNA 인터넷 레이저 핵공명장치가 스탠포드로 인해서 발견됐거나 발명됐다. 또 구글 선마이크로시스템 등 기술기업을 탄생시킨 혁신과 비전의 대명사다. 가주에 있지만 가주대학이라기 보다는 미국의 대학 세계의 대학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다. 또한 과학 기술 이외의 모든 분야에서도 괄목할 만한 성과를 자랑하고 있다. 특히 졸업생이 학자금 채무를 갖고 있으면 이를 모두 해결해 준다고 알려지는 등 배려가 많은 대학이다.

**남가주 대표 USC
USC(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는 남가주 대표 사립대학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비약적인 발전을 하고 있어 해마다 새롭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풋볼 등 스포츠 팀의 선전 덕분에 탄탄해지는 동문들의 모교 사랑도 유명해서 USC졸업생들은 취직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다.  

USC의 발전은 동부의 유펜 NYU와 궤를 같이 한다. 유명 교수진을 끌어 모으고 성적이 좋은 공부 잘하는 신입생을 넉넉한 장학금으로 유치하면서 좋은 성과를 내는 선순환이 이뤄진다. 덕분에 매년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 여기에는 공립대학에서는 감히 상상도 할 수 없는 CEO형 총장과 민간 대기업과 경쟁할 정도의 인재를 교직원으로 고용하는 일관된 정책이 성과를 낸 것이라는 평가다.  

학부 신입생은 3800명 수준이고 학부생은 2만1000명 연구 중심 대학답게 대학원생은 2만8500명 정도로 경쟁 상대로 꼽히는 남가주 공립대학의 대표격인 UCLA와 숫적으로도 전혀 밀리지 않는다.  

또한 다른 라이벌로 중부의 노터데임이 꼽히는데 1926년부터 매년 스포츠 라이벌전을 치를고 있다. 유력한 전공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할리우드와 영향을 받은 덕에 영화 관련 저널리즘 전공이 꼽힌다. 또 공공 행정 등을 비롯해 직업 테라피 피지컬 테라피 공학 경영학 등도 강세이고 모든 전공이 정상급이다.  특히 경영학과 공학은 최정상급이다. NU순위는 27위다. 최근에는 대입 지원자가 몰려서 동문 자녀에게 제공되는 레거시 가산점이 무용지물이 됐다는 얘기가 있을 정도로 인기가 높다.  

**캘텍
남가주에는 또한 규모는 작지만 전국의 천재들이 드림스쿨로 꼽는 캘텍(California Institute of Technology)이 있다.  

신입생은 230명 학부생은 1000명이 안되고 대학원생은 1400명이다. US뉴스 NU순위는 9위다. 28개의 옵션이라 불리는 전공은 모두 공학과 과학과 관련이 있다. 첫 2학기의 성적은 성공/실패만 기록되며 첫 학기에 치르는 배치고사 결과가 중요하다. 통섭 전공 시스템 덕분에 천재들도 흥미롭게 공부할 수 있다.

**페퍼다인대
사우스 LA지역에 있다가 70년대 말리부로 이전한 대학이 페퍼다인대학이다. 학부 신입생은 730명 학부생은 3700명 대학원생은 6700명이다. US뉴스 NU순위 49위다. 경영학 법학 교육학 심리학 공공정책학 등이 강하다.

샌타클라라 등 가주 사립들
실리콘밸리 덕분 발전 이뤄

**샌타클라라대
가주에서 가장 오래된 대학이 바로 샌타클라라대학이다. 교육학 상담학 심리학 경영학 공학 예수회 신학 법학 등의 전공이 있다. 학부생은 5500명 대학원생은 3300명이다. US뉴스 NU순위 53위다. 실리콘 밸리가 인근에 있어서 매우 빠르게 발전하고 있다.

**로욜라 메리마운트
샌타모니카 인근에 조성된 소위 ‘실리콘 비치’ 덕분에 꾸준히 발전하고 있는 학교가 LMU(로욜라메리마운트대)다. 원래 로욜라대와 메리마운트칼리지가 1973년 합쳐서 탄생한 대학으로 로욜라 법대의 모대학이기도 하다. US뉴스앤드월드리포트 NU순위 75위에 올랐다. 신입생은 1500명 수준이고 학부생은 6500명 대학원생은 3100명 수준이다. 경영대학과 교육대학 공학 등이 각광을 받고 있다. 아울러 영화 및 저널리즘 전공도 부각되고 있다.

**샌디에이고대
샌디에이고대(University of San Diego)는 샌디에이고 여자대학과 샌디에이고 유니버시티이 1972년에 합쳐져 구성된 학교로 학부생 5700명 대학원생 2500명 규모다. 특히 리더십과 교육과학 전공이 유명하다. NU순위는 93위다.

**샌프란시스코대
샌프란시스코대(University of San Francisco)는 샌프란시스코에 있는 종합대학으로 학부생 6800명 대학원생 4100명 규모다. 법학 경영학 교육학 간호학 등의 전공이 있다. NU순위는 103위다.

**다른 종합대학
이외 가주 종합대학으로는 US뉴스 NU순위 263위인 아주사퍼시픽대학(패서디나)은 학부생 5000명 대학원생 5000명 규모 NU순위 122위인 채프먼대는 학부생 7600명 대학원생 2300명 규모이고 영화 등의 전공이 강하다. NU순위 133위인 퍼시픽대(스탁턴)도 눈에 띄는 대학이다. 학부생은 3300명 대학원생은 1200명 수준이다. 캠퍼스는 3군데 있고 치과대학원 음악대학원 약학대학원 등이 매우 유명하다.  

바이올라는 NU순위 196위로 학부생 3600명 대학원생 2000명 규모로 역시 경영학 심리학 미술과 저널리즘 신학(탈봇신학대) 등이 꼽힌다. 라번대는 NU순위 136위로 학부생 2700명 규모인데 교육 경영 등이 유명하다.

**리버럴아츠칼리지
종합대학이 아닌 리버럴 아츠 칼리지도 가주에서는 강세다. 학부생 위주의 리버럴 아츠 칼리지 상위 랭킹인 클레어먼트의 포모나 칼리지(학부생 1690명)를 비롯해  클레어몬트매케나(1320명) 하비머드(905명) 피처(1070명) 스크립스(1100명) 등이 클레어몬트대학컨소시엄을 이루며 마치 한 대학처럼 캠퍼스와 커리큘럼 등을 공유하고 있다.  

포모나와 클레어몬트매케나 피처와 달리 하비머드는 마치 캘텍을 연상할 수 있는 과학과 공학이 강한 리버럴 아츠 칼리지다. 또한 스크립스는 여자대학이다. 또한 오바마 전 대통령이 다녔다고 해서 유명한 옥시덴탈(패사디나)이 있고 위티어 칼리지  북가주 밀스대학도 여자대학이다.  

**리저널대학
US뉴스의 종합 대학중 전국보다는 지역별 유명대학도 캘리포니아에는 여러곳이 있다. 리저널대학웨스트 6위인 레드랜드대는 학부생 3100명 대학원생 1800명 규모 8위인 캘리포니아 루터란 대학은 학부생 2900명 대학원생 1400명 67위인 라시에라대는 학부생 2100명 규모 94~122위인 내셔널 유니버시티는 학부생 1만2000명 대학원생 1만1000명 규모다.  

장병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