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가주 한인 청소년 3명 대통령 장학생 영예

0
483

남가주 한인 고교생 3명
대통령 장학생 선발 영예 

남가주 한인 청소년 3명이 최고 영예로 꼽히는 ‘대통령 장학생’에 선발됐다. 전국에서는 한인 청소년 최소 10명 이상이 수상자 명단에 올랐다.

13일 연방교육부는 ‘2024 대통령 장학생(The U.S. Presidential Scholars)’ 명단을 발표했다. 연방교육부는 1964년부터 매년 50개주 고등학교 졸업생(올해 400만 명)을 대상으로 학업성취도, 지역사회 봉사, 에세이, 성품, 리더십 등을 평가해 대통령 장학생을 선발하고 있다.  

연방교육부 발표에 따르면 올해 대통령 장학생은 총 161명이 선발됐다. 캘리포니아주에는 총 9명이 선발됐다. 이 중 남가주에서는 한인 학생 3명을 포함 5명이 포함됐다.  

올해 한인 대통령 장학생은 글렌데일 거주 김별(하버드-웨스트레이크 고교, 예술분야), 샌타클라리타 거주 박해인(소거스 고교, 경력 및, 경력&기술 분야), 치노 거주 에린 박(치노 고교, 예술분야)이다.  

연방교육부는 대통령 장학생 후보 5700명 중 최종 수상자 161명을 선발했다. 교육부 측은 주마다 2명씩 장학생을 선발했고, 55명 등은 예술분야 및 기술&경력 분야 추가 장학생이라고 설명했다.  

연방교육부 미겔 카도나 장관은 “60주년을 맞은 대통령 장학생 161명으로 바이든 대통령을 대표해 발표하게 돼 기쁘다”며 “장학생으로 선발된 학생들이 더 빛나는 미래를 위해 정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백악관 측은 올 여름 온라인으로 장학생 선발식을 진행하고, 관련 메달은 수상자 집으로 배달할 예정이다. 백악관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장학생 백악관 초청을 하지 않고 있다.

대통령 장학생 수상자 명단은 연방교육부 웹사이트(www2.ed.gov/programs/psp/2024/scholars.pdf)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형재 기자 kim.ian@korea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