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거주지 기반 고교 입학 우선권 없어지나

0
294

교육국 입학가이드에 명시
폐지 정책 비판 목소리 커져
시장 “아직 확정된 것은 없어”

뉴욕시 공립 고등학교 입학 과정에서 거주지 기반 입학 우선권이 없어질 전망이다.

지난 13일 뉴욕포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최근 교육국이 배포한 ‘2022 뉴욕시 공립교 입학가이드’에서 “오는 2022년 9월 입학하는 고등학생들은 거주지 입학 우선권이 없을 것”이라고 명시됐다.

시 교육국이 제공하는 고등학교 검색창에도 모든 고등학교가 검색 시 “뉴욕시 거주자에 입학 허용”이라고 표시된다.  

일부 학교의 경우 ‘스크린’(학점·결석일수 등 기준)을 통해 입학생을 선별하지만, 보도에 따르면 교육국은 현재까지 정확한 기준을 각 학교에 제시하지 않았다.

뉴욕포스트는 2년 전만 해도 뉴욕시 공립고교 400여 곳 중 250곳이 거주지에 따른 입학 우선권 또는 제한을 갖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는 한인 학생들도 많이 다니는 베이사이드고교·벤자민카도조고교·프랜시스루이스고교 등도 포함된다.

지난해 12월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거주지 기반 입학 우선권이 “열심히 노력하는 학생들에게 제한적인 기회를 제공해 왔다”며 관행에 반대하는 입장을 밝히고 올해부터 이를 폐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부유층 거주지가 아니더라도 뉴욕시에 거주하는 학생이라면 공평하게 추첨을 통해 좋은 학교에 입학할 수 있게 하겠다는 논리다.

하지만 학생·학부모와 충분한 의견 교환 없이 급작스럽게 교육정책을 변경하고 있다는 비판도 나온다.

특히, 자녀 교육을 위해 더 좋은 학군으로 이사를 감행했던 학부모들은 아이들 학군 때문에 베이사이드·리틀넥 등으로 왔는데 이제 와서 거주지 기반 입학 우선권을 없앤다고 하니 억울하다는 반응이다.

지난달 26학군 커뮤니티교육위원회(CEC)는 거주지 기반 입학 우선권 폐지를 반대하는 결의안을 가결시키기도 했다.

15일 지역매체 고다미스트의 보도에 따르면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은 비판 여론을 의식한 듯 이날 한발 물러선 입장을 보였다.

이날 시장은 일일 브리핑에서 “일부 매체가 입학 과정에 대한 변경이 확정됐다고 보도했지만, 아직 확정된 것은 없다. 문제와 관련 주의 깊게 숙고할 것이며 추후 세부사항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교육국은 아직까지 고등학교 입학 신청을 받지 않고 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연말연시쯤에나 입학 신청을 받을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심종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