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공립교 방과후 프로그램 위기

0
149

[뉴욕 중앙일보] 발행 2021/07/09 미주판 1면 입력 2021/07/08 21:00

교육국, 외부 운영업체 대상
시설 사용료 3배 가까이 올려
프로그램 축소·취소 우려 커져

뉴욕시 교육국(DOE)이 공립교에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외부 업체들에 부과하는 학교시설 사용 수수료를 3배 가까이 올려 많은 방과후 프로그램이 축소되거나 취소되는 위기에 처했다고 8일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교육국은 2020~2021학년도에 코로나19 팬데믹과 관련된 방역 비용 지출을 이유로 방과후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외부 업체들로부터 받는 학교시설 사용 수수료를 큰 폭으로 인상했다.

WSJ는 브루클린 PS770 초등학교에서 약 500명의 학생에게 방과후 학교 프로그램을 제공하던 한 업체는 2019년 학교시설 사용 수수료로 7000달러를 교육국에 지불했었지만, 2020년 9월 수수료가 2만4000달러까지 치솟자 학교가 아닌 인근 공원이나 외부시설에서 프로그램을 제공할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PS107 초등학교에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을 제공하던 다른 업체는 기존에는 청구되지 않았던 화장실·운동장 사용 수수료로 지난해 1만 달러를 지불해야 했다고 전했다.

WSJ는 올해 7월 1일 교육국이 수수료를 팬데믹 이전 상황으로 되돌리긴 했지만, 수수료 인상과 더불어 지난 1년간 코로나19의 타격까지 입은 상황이라 대부분의 방과후 프로그램 제공 업체들이 프로그램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 전했다.

이 같은 어려움에 봉착한 방과후학교 프로그램 제공 업체·단체 10여 개로 구성된 방과후학교허가증연합(Afterschool Permit Coalition)은 오는 21일 교육국 공청회에서 올여름과 가을학기에 학교시설 사용 수수료를 면제해 달라고 요청할 계획이다.

뉴욕시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정상화에 돌입하면서 학부모들의 직장 복귀가 원활하게 이뤄지려면, 방과 후 프로그램에 대한 지원도 필수적이라는 설명이다.

한편, 교육국 측은 외부 업체들로부터 받는 학교시설 사용 수수료로 이윤을 남기는 것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또 재정지원을 필요로 하는 비영리단체가 방과후 프로그램을 운영할 경우 시설 사용 수수료를 면제해주는 정책도 있다고 밝혔다.

심종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