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공립교 학생 36% 만성 결석

0
105

[New York] 입력 2023.09.07 21:28

학기 중 최소 10% 결석
정신 건강 문제 증가
원격 학습에 익숙해진 탓

뉴욕시 공립교 학생의 36%가 지난 학년도 만성적인 결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6일 시 교육국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36%의 공립교 학생이 2022~2023학년도 학기 중 최소 10%를 만성적으로 결석했다.  

이는 만성 결석률이 40%를 넘어 수십 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던 2021~2022학년도에 비하면 소폭 개선된 수치지만, 팬데믹 이전 만성 결석률 25%와 비교하면 여전히 높은 수치다.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학생들이 학교에 대면 출석해야 했던 2021~2022학년도에는 만성 결석률이 폭발적으로 증가해 약 35만3000명의 학생들이 만성적으로 결석했다. 하지만 당시 수십만 명의 학생과 교직원들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음을 감안하면 질병과 감염 가능성이 결석률에 영향을 미쳤을 가능성이 높다.

그러나 지난 학년도에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감했음에도 여전히 만성 결석률은 회복되지 않았다. 팬데믹 이후 학생들의 정신 건강 문제가 증가함에 따라 일부 가정에서는 자녀가 등교하도록 설득하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하고, 조금이라도 아픈 증상을 보이면 학부모들이 자녀를 집에 두려는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교직원들은 “장기간 원격 학습과 느슨해진 대면 출석에 익숙해진 학생들을 학교로 다시 참여시키는 데 어려움을 겪었다”고 전했다.

윤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