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무상 보육 프로그램 축소로 학부모들 부담 커져

0
117

[뉴욕 중앙일보]

‘3-K 포 올(for all)’ 프로그램 예산 삭감되며
저소득층부터 중산층 가정까지 어려움 호소 
공급과 수요 불일치, 지역별 상황 천차만별
 

뉴욕시에서 3세 아동을 위한 무상 보육 프로그램이 축소되며 학부모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

빌 드블라지오 전 뉴욕시장은 3세 아동을 위한 무상 보육 프로그램 ‘3-K 포 올(for all)’을 대표 공약으로 내걸고 시행했지만, 에릭 아담스 시장은 취임 후 팬데믹 연방정부 자금이 고갈되자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을 삭감했다. 아담스 행정부는 일부 지역의 프로그램에 미충원된 좌석 수가 많다는 점과, 뉴욕시의 심각한 재정난을 예산 삭감의 이유로 꼽았다. 

그러나 점점 축소되는 무상 보육 프로그램에 저소득층뿐만 아니라 중산층 학부모들도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으며, 일부 학부모들은 “자녀 보육비가 렌트보다 더 큰 지출을 차지한다”고 밝혔다.  

11일 뉴욕타임스(NYT)는 무상 보육 프로그램 축소에 대한 가장 큰 문제로 ‘공급과 수요의 불일치’를 꼽았다. 일부 지역에서는 자리가 남아돌지만, 또 다른 지역에서는 자리가 부족해 프로그램에 신청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실제로 브롱스, 할렘 등 저소득층 밀집 지역에서는 정원에 비해 신청자 수가 부족한 것으로 드러났지만, 퀸즈와 브루클린 남부 지역에서는 몇 안 되는 빈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학부모들이 치열한 경쟁을 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아담스 행정부는 “드블라지오 행정부가 프로그램을 수요가 많은 지역으로 적절히 분배하지 못했다”고 지적했지만, 드블라지오 전 행정부 측은 “현재 뉴욕시청이 프로그램에 대한 홍보를 중단해 이에 대해 모르는 학부모들도 많다”고 반박했다.  

시 교육국은 “뉴욕시가 재정적 어려움에 직면함에 따라 어쩔 수 없이 예산을 삭감했지만, 프로그램 지원 후 좌석을 얻지 못한 가족 수는 작년 3000명에서 올해 900명으로 감소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그 이유에 대해 “학부모들이 서류 작업을 완료하기 어려워졌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프로그램에 대한 예산이 삭감되며 서류 절차를 안내하는 직원이 줄었고, 이에 따라 학부모들이 자체적으로 서류 작업을 완료해야 하는데 복잡한 절차로 인해 그마저 쉽지 않다는 지적이다.  

윤지혜 기자 yoon.jihye@koreadailyn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