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백신 접종 어린이 부모에 유급병가 준다

0
159

[New York] 입력 2021.11.25 15:50 수정 2021.11.25 16:50

시의회, 4시간 제공 조례안 가결
뉴욕주 감염률 다시 4.49%로 ↑
호컬 “MTA 백신 의무화 없다”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하는 뉴욕시 어린이의 부모들이 유급병가를 받게 됐다.  23일 뉴욕시의회는 시 전역에서 백신을 접종하는 어린이의 보호자들에게 유급병가를 제공하도록 하는 내용의 조례안(Int.2448)을 통과시켰다.  

대상은 백신 접종 어린이의 부모 또는 법적 보호자로, 자녀 한 명이 접종할 경우 4시간의 유급병가를 사용할 수 있다.  

또 접종 후 자녀가 아프거나 부작용이 발생한 경우 자녀를 돌볼 수 있도록 별도의 유급병가가 주어진다. 직원이 해당 유급병가를 사용할 경우 회사 측은 접종문서 등의 증빙자료를 요구할 수 있다.

이 조례안을 발의한 바네사 깁슨(민주·16선거구) 시의원은 “어린이에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있도록 기회를 제공하는 것”이라면서 “건강 관리에 대한 접근은 인간의 기본적인 권리”라고 말했다.  

어린이 접종을 위해서는 부모 동의가 필요해 5~11세 접종이 본격화된 후 시간을 내기 어려운 부모들은 난처한 상황에 처하기도 했다. 홀리데이 시즌이 시작되면서 주 전역 감염률은 4%를 넘어섰다. 23일 주 전역 감염률은 4.49%(뉴욕시 1.65%)로 주정부는 어린이를 포함한 미접종자들에게 백신 접종을 다시 한번 촉구했다. 이날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뉴욕 주민 250만명에게 이같은 내용을 담은 문자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한편, 호컬 주지사는 뉴욕 대중교통 종사자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의무화 시행을 고려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맨해튼 2애비뉴 뉴욕전철 확장 공사 현장을 방문한 주지사는 “대중교통 종사자에 대한 현행 코로나19 예방 조치가 부족하지 않다”면서 백신 의무화를 추가적으로 시행할 계획이 없음을 명백히 했다. 주지사에 따르면 현재 MTA 직원의 감염률은 0.6% 수준으로 뉴욕시 평균의 절반으로 알려졌다.    

이는 앞서 빌 드블라지오 뉴욕시장이 호컬 주지사에게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승객들의 안전을 위해 MTA 직원에 대한 백신 의무화를 시행할 것을 촉구한 데 따른 답변이라고 할 수 있다    

현재 MTA에 근무하는 모든 직원들은 백신 접종 증명을 제출하거나 주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도록 돼 있다.  

이미 진단검사 옵션 없는 백신 의무화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 뉴욕시 공무원들의 경우 평균 접종률은 94%로 나타났다.

장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