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선택시 가족 영향…형 언니 학교로 갈 확률 15%나 높아

0
405

형이나 누나, 언니, 오빠는 항상 어린 동생의 인생에 큰 영향을 끼친다. 하버드 대학 연구에 의하면 언니나 오빠는 단순히 동생에게 옷을 물려주는 것뿐만 아니라 동생의 대학 선택에도 큰 영향을 주고 있다는 것이다.  

학자들은 오랫동안 대학 입학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이 무엇인지를 분석해 왔다. 대학 등록금이나 장학금 여부는 특히 저소득층 학생들에게 중요한 요인이다. 또한 출신 지역과 가까운 곳에 대학이 있는지도 학생의 선택에 영향을 끼쳤다.  

또 대학이 제공하는 교육의 질도 학생의 선택에 영향을 미쳤는데 대학 순위의 작은 변화가 지원자 수의 큰 변화를 가져왔다는 사실이 이를 증명한다. 이번 연구는 학생들의 대학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하나 더 추가하고 있다. 바로 형제자매가 대학 선택에 미치는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서 연구진은 2004-2011년 사이에 SAT를 치른 고교생 데이터를 분석했다. 1000만 명에 가까운 학생이 이 기간 동안 SAT 시험을 봤는데 학생의 성(lsat name)과 주소를 이용해서 연구진은 160만 명에 이르는 형제 자매 관계인 학생들의 데이터를 분리해 낼 수 있었다.

가계 소득과 같이 대학 선택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통제한 뒤 살펴봤을 때, 형제 자매가 이미 매우 경쟁이 치열한 학교에 입학한 경우에 동생 역시 그 학교를 선택할 확률이 15%나 높았다. 실제로 데이터에서 20%가 형제자매가 선택한 학교와 같은 학교를 선택했다.  

이런 결과는 가족의 소득이나 인종,  대학이 출신지역으로부터 얼마나 가까운지 등의 요인에 따라서 큰 변화를 보이지 않았다. 특히 동생들은 학교 성적이 형제자매와 비슷하거나 성별이 같은 경우 형제자매의 선택을 따라갈 확률이 높았다.  

형제자매의 대학 선택이 나이 어린 동생에 영향을 미치는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형제자매가 특정 대학에 지원해서 다니고 있다면 이런 경험이 나이 어린 동생에게 대학 지원이나 학교생활에 관해서 많은 정보를 제공해 줄 수 있다. 두번째, 어린 동생은 형제자매가 등록한 같은 대학에 등록함으로써 가족끼리 같이 시간을 보내는 것과 같은 혜택을 누릴 수도 있다. 세번째는 대학 교육에 드는 비용이다. 어떤 대학은 가족 중 여려 명이 등록하면 등록금을 할인해 주기 때문에 같은 대학에 등록하는 것이 경제적 이익을 가져올 수도 있다. 네번째, 어떤 대학은 가족 중에 이미 누군가 그 대학을 다니고 있으면 다른 가족이 지원하는 경우 가산점을 준다. 이 경우 형제자매가 이미 다니고 있는 대학에 지원하는 것은 어린 동생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 

장병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