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공대 ‘톱3’에 드는 세계적 명문, 조지아텍

0
5587

[Atlanta] 입력 2022.03.10 11:02 수정 2022.03.10 17:59

조지아텍(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

대학 풋볼 강팀인 ‘옐로우 자켓’의 경기를 응원하는 학생들의 모습 [사진출처 : 조지아텍 홈페이지 캡처]

연구중심 종합대학 유명
학비 대비 연봉 최고 수준
입학 졸업 계속 어려워져

1885년에 개교한 조지아 주립대 시스템 산하의 대표적인 대학이다. 흔히 부르는 조지아텍(Georgia Tech)은 약칭이다. 정식 명칭은 조지아 공과대학교(Georgia Institute of Technology)이며 애틀랜타에 위치해 있다. 남부를 대표하는 연구 중심 대학으로 매사추세츠 공대(MIT), 캘리포니아 공대(Caltech)와 더불어 미국 3대 공과대학으로 꼽힌다.

공대로 시작했지만 연구중심 종합대학으로 성장했다. 도시공학, 항공우주, 산업공학, 기계, 전자, 컴퓨터 등 공학은 물론 건축, 경영, 인문과학 등도 최고 수준을 자랑한다. 매년 발표되는 US 뉴스 & 월드 리포트 자료에 따르면 미국 종합대학 학부 공대 순위에서 조지아텍 거의 모든 공학과 전공이 미국 내 10위권 안에 들고 있다.

조지아텍의 잘 갖추어진 환경과 시설은 부러움을 사기에 충분하지만 높은 명성만큼이나 입학도 어렵다. 들어가기도 힘들지만 학점 짜기로도 유명해 졸업하지 못한 사람도 많다. 하지만 졸업생들에 대한 평판과 학문적 성과는 대단해 취업률과 학비 대비 연봉 수준은 미국 내 거의 톱 클래스에 속한다.  

항공우주공학과 교수진들은 미국 우주왕복선 프로그램에서 자문 부분의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 아폴로 계획시절 달을 밟은 우주인 중 존 왓츠 영이 대표적인 조지아텍 졸업자다. 나사에서 국장으로 근무했던 리처드 해리슨 트룰리를 비롯해 항공우주공학에서도 두각을 드러낸 이들이 조지아텍 출신이 많다.

39대 대통령이자 노벨평화상 수상자인 지미 카터 전 대통령도 조지아텍을 다녔다. 또 노벨 화학상 수상자인 캐리 뮬리스를 비롯해 각종 연구소, 경제계 등의 분야에서 많은 지도급 인사들을 배출하고 있다.  

학생수는 2019년 기준 3만6489명으로 1153명 가량의 교수진을 보유하고 있다. 교수 1인당 학생 수 비율은 1:18이다. 아시안 학생 비율은 학부생 22%, 대학원생 40%에 달한다. 대학 정보 사이트(College Factual)에 따르면 한인 학생의 비중이 높아 전체 학생의 2.4%, 유학생 비율의 10%의 학생들이 유학중이다. 한인 학생이 운영하는 조지아텍 게시판은 애틀랜타 한인들도 많이 이용하는 정보 소통 창구다.  

조지아텍은 역동적인 대학생활을 경험하기에도 좋은 곳이다. 전국대회를 4번 우승한 대학 풋볼의 강팀인 ‘옐로자켓’의 경기가 있는 날은 온 대학이 응원의 열기로 들썩인다. 체육 시설 또한 충분히 잘 갖춰져 있어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당시에도 경기장으로 사용됐다.

국제도시 애틀랜타 한복판에 위치한 조지아텍은 취업기회가 많은 곳으로도 유명하다. 다양한 인턴십 프로그램과 산학협동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석박사 학위를 따기 위해서는 2학기 동안 파트타임, 또는 풀 타임으로 기업 근무과정을 거쳐야 한다. 

학부생에게도 인턴쉽을 권장하며, 매년 1000개 이상의 기업체에서 3000명 이상의 학부생이 인턴과정을 거친다. 이런 산학협동과정과 인턴쉽 프로그램은 US뉴스에서 선정하는 2022년도 ‘취업 잘되는 프로그램’에 선정됐다.

현재 지원자가 계속 늘어 2018년 합격률은 18.8%까지 낮아졌다.  

▶주소= North Ave NW, Atlanta, GA 30332
▶기부금= 21억 7000만 달러(2020년)
▶등록금(2021-2022년)= 1만258달러(조지아 주민), 3만1370달러(타주 출신)
▶웹사이트= www.gatech.edu

정리=김태은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