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버는 법도 가르쳐야 잘 쓰고 관리해

0
1290

FOCUS | 자녀 재정교육

원하는 것 vs. 필요한 것
차이점 공부가 먼저
2살부터 동전 가치 알리고
10대는 저축ㆍ기부 교육도

왼쪽 한미은행 염승은 홍보담당, 오른쪽 켈빈 제임스 SVP&CRA 매니저

자녀들의 재정교육을 위해 한인 은행들도 힘쓰고 있다.

한인 커뮤니티의 대표적인 은행인 뱅크오브호프와 한미은행은 기회가 있을 때마다 커뮤니티와 학생들을 대상으로 재정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한미은행의 염승은 홍보담당은 그 이유로 “대부분의 학교에서 재정 교육을 하지 않기 때문에 특별한 계기가 없는 한 성인이 되어 사회생활을 한 뒤에야 재정관리를 경험한다”며 “어려서부터 자신의 관리하고 지식과 경험을 쌓고 책임감을 갖도록 부모가 가르친다면 성인이 되어 실수하게 되는 여지도 준다”고 설명했다.

뱅크오브호프의 켈빈 제임스 매니저(SVP & CRA)는 “이 사회는 돈을 굉장히 중요하게 생각하기 때문에 재정교육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무엇보다 어떻게 돈을 버는지 가르쳐야 돈에 대한 올바른 개념과 가치관을 가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제임스 매니저와 염 홍보담당이 설명하는 재정교육 내용과 주요 은행 프로그램을 소개한다.

자녀에게 가장 먼저 가르쳐야 하는 재정교육 내용은?

▶염= 나이별로 교육의 내용과 깊이가 달라지겠지만, 원하는 것과 필요한 것의 차이(WANT vs NEED)와 개념을 설명하는 것부터 시작해 저축, 예산 등의 개념과 지출 결정을 내리고 이에 대한 계획을 세우는 걸 알려주는 식으로 조금씩 발전시켜 단계별로 지도하는 게 좋다. 자녀가 10대라면 크레딧의 개념과 중요성, 은행의 역할 등에 대한 내용도 충분히 이해할 수 있다.

▶제임스= 연령대가 어린 자녀는 동전의 크기나 지폐의 색깔에 따라 단위가 달라지는 걸 가르치는 게 첫 단계다. 나이가 들수록 좀 더 깊이 있게 재정관념에 관해 설명하면 좋다.

한인 학부모들에게 하고 싶은 재정 조언은?

▶염= 재정 교육은 자녀가 평생에 걸쳐 함께 하게 될 중요한 습관을 만드는 기반이 될 수 있다. 특별히 어려운 내용이 요구되는 것도 아닌 만큼, 부모 스스로 좋은 롤모델의 모습을 보여주고 자녀가 재정에 대한 올바른 이해를 가지고 성장할 수 있도록 꾸준히 관심을 갖고 대화를 하는 것만으로도 적잖은 도움이 된다. 특히 온라인에는 자녀들의 재정교육과 관련한 많은 자료를 쉽게 찾으실 수 있으니 이를 활용해 볼 것을 권한다.

▶제임스= 대학 학자금이 계속 오르는 만큼 미리 대비한다면 자녀가 대학 진학 때 당황하지 않는다. 또 부모가 자녀에게 용돈을 주는 경우가 있다. 그냥 주는 것보다는 심부름이나 설거지, 잔디 깎기 등 집안일을 했거나 침대 정리 같은 스스로 해야 할 일을 잘했을 때, 또는 이웃에게 친절한 행동을 했을 때 용돈을 준다면 완벽하지는 않지만, 돈을 어떻게 버는지에 대한 개념을 배울 수 있다. 예를 들어 돈은 다른 사람에게 부탁하거나 용돈을 줄 때까지 기다려야 버는 게 아니라는 개념이다.

청소년을 위한 프로그램은?

▶뱅크오브호프

-스마트틴(SmarTEEN): 청소년들에게 좋은 금융 습관을 길러줄 수 있는 체킹 계좌로, 13~17세까지 가능하다. 공동 계좌 보유자(부모/법적 보호자)의 다양한 모니터링이 가능하다.

www.bankofhope.com/ko/personal-banking/smarteen-checking

-호프 장학금: 고등학교 12학년을 대상으로 매년 60명씩 선정해 1인당 2500달러의 장학금을 수여한다. 지원서는 일반적으로 2월에 마감한다.

www.bankofhope.com/ko/hope-scholarship

▶한미은행

-학생 체킹(Student Checking): 18세 이하 미성년자들이 부모 또는 보호자와 함께 여는 체킹 계좌다. 자녀들에게 돈을 사용하는 방법을 교육하는 것은 물론, 공동계좌라 부모 입장에서는 온라인 및 모바일 뱅킹으로 자녀의 용돈 관리 및 사용처 확인이 용이한 장점이 있다.

www.hanmi.com/personal/checking

-어린이 세이빙 계좌(Kid’s Saving Account): 18세 이하 미성년자들에게 저축의 중요성을 교육하기 위한 취지로 제공하고 있다. 이 역시 부모 또는 보호자와 공동명의로 열어야 한다.

www.hanmi.com/personal/money-market-savings

-대학생 대상 유급 인턴십 및 한미 드림 장학금: 2016년부터 시작한 유급 인턴십은 대학 3~4학년을 대상으로 한다. 올해는 코로나19 사태로 취소했지만, 일반적으로 6월 중순부터 시작해 10주 동안 은행 각 부서를 돌며 업무를 배우는 과정을 진행한다. 한미 드림 장학금의 경우 2016년에 위탁가정 또는 가정폭력 피해 학생들의 학업을 돕기 위해 시작했다. 지난 4년간 50만 달러에 가까운 돈이 이들 학생을 지원하는 데 사용됐다. 장학금은 올해도 계속 진행 중이다.

장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