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춤 봉사로 2년만에 10배 성장…한인청소년단체 NYCC 공로상

0
315

고메즈 의원, 50명에 상장 수여
2년전 13명 출범…현재 150여명
미술·코딩 등 재능 살려 봉사

지난 20일 LA한국교육원에서 지미 고메즈 연방하원의원(왼쪽 4번째)이 한인 청소년 봉사단체 NYCC 학생들에게 봉사상을 수여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년전 출범한 한인 청소년 봉사단체 ‘NYCC(National Youth Community Center·대표 줄리아 정)’ 학생 60여 명이 연방 및 LA시 정부로부터 봉사상 등을 받았다.

NYCC는 지난 20일 LA한국교육원에서 제3회 연례 미팅를 개최하며 그간의 성장을 돌아보고 우수 학생들에게 시상했다. 행사에는 학생과 학부모, 단체 관계자 등 약 200명이 참석했다.  

이날 지미 고메즈 연방하원의원(34지구)도 자리해 축하의 말을 전하는 한편, NYCC에 공로장(Certificate of Recognition)을 전달하고 단체 산하 봉사클럽에서 두각을 보인 학생 총 50명에게 봉사상을 직접 시상했다.  

고메즈 하원의원은 “NYCC는 편부모·저소득·난민 가정 자녀들에게 STEM 교육을 제공해오는 등 청소년들이 지역 사회에 영향력을 끼칠 수 있도록 일해왔다”며 “팬데믹의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커뮤니티에 끊임없이 헌신해온 NYCC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전했다.  

이 밖에도 이날 LA시 니디아 라만 시의원(4지구) 사무실로부터 환경과학 프로젝트에 참여한 학생 6명이 상을 받았고, 12학년 5명이 LA시장 특별 표창장을 수여했다.  

NYCC는 지난 2022년 3월, 우수한 영재 학생들뿐만 아니라 저소득 및 난민, 편부모 학생 등 모든 학생들에게 평등한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고 인재를 양성하는 취지로 설립됐다.

NYCC는 설립 당시 LA한인타운에서 이미 깊게 뿌리 내리고 있는 ‘한인타운청소년회관(KYCC)’과 이름이 비슷해 오해를 받기도 했다.  

하지만 초창기 13명이었던 학생 회원 수는 이제 150명에 달할 정도로 학부모들 사이에서 모범 단체로 신뢰를 얻고 있다.

NYCC는 여러 기관들이 함께 협력파트너를 맺고 학생의 전공과 관심사에 맞는 봉사활동들을 하도록 돕고 있다. 학생이 관심 있는 분야를 직접 클럽으로 만들 수도 있는 최초의 학생 맞춤 봉사단체다.  

현재 NYCC 산하에는 Math+Stem, 코딩, 3D프린팅, 아트, 뮤직, 환경 오염 교육, 웹 디자인, 정치, 비즈니스 마케팅/ 펀드레이징, 학생 연설 등용문인 TED톡 등 총 18개 클럽이 운영되고 있다. NYCC의 협력파트너 ‘보스턴 에듀케이션’의 서유란 실장은 “전공과 상관없는 봉사활동은 대학 진학에도 큰 의미가 없다”며 “미술 전공을 원한다면 노인회관에서 그림을 가르쳐주는 봉사를 하는 등 미래 전공과 연계된 봉사활동을 통해 사회 기여도를 중요하게 보는 요즘 대학 입시 트렌드에 맞추고, 또한 학생들에게 재능 기부를 통한 봉사의 참 의미를 알도록 돕고 있다”고 설명했다.    

NYCC는 보스턴 에듀케이션을 비롯해 헤이필드 음악학교, 아리아리21, 보이스카웃, 평통, 구세군 등과 협력파트너로 함께한다.

글·사진=장수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