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문 에모리·조지아텍·UGA, 올해 ‘얼리’ 합격률 30% 이상

0
710

[Atlanta] 입력 2023.12.19 17:15 수정 2023.12.19 18:15

‘얼리’ 합격자 잇따라 발표

에모리대학 이미지

조지아의 주요 대학 2024학년도 신입생(Class of 2028) 수시(얼리 디시전 및 액션) 결과가 12월 중순까지 발표된 가운데, 에모리, UGA(조지아대학), 조지아텍 모두 합격률이 30%를 웃돈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UGA가 15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올해 수시 전형인 얼리 액션 지원자는 2만6760명으로, 지난해 지원자 수보다 3.5% 늘었다. 이 중 9000명이 합격해 합격률 33%를 기록했다. 합격자의 50%가 조지아주 주민인 ‘인 스테이트’ 학생이고, 25%는 타주 학생들로 집계됐다.  

UGA는 학생들에게 SAT 또는 ACT 점수를 요구했다. 합격자의 SAT 점수(중앙 50%에 속해있는 범위)는 1370~1500점, ACT 점수는 31~34점으로 집계됐다. 학교 성적(GPA)은 4.13~4.38이었다.    

UGA는 아직 정시 전형인 레귤러 디시전이 남아있으며, 1월 1일까지 원서를 접수할 수 있다. 정시 결과는 3월 중순부터 5월 초까지 발표된다.

이공계열 랭킹 전국 최상위권인 조지아텍은 얼리 디시전 대신 얼리 액션만 있으며, 조지아 학생들은 얼리 액션 1에, 타주 학생들은 얼리 액션 2에 지원한다. 올해 얼리 액션1 결과는 12월 8일에 발표됐다.  

이날 학교가 발표한 통계에 따르면 조지아주 학생 7000명이 얼리 액션에 지원했으며, 이는 지난해보다 9% 늘어난 숫자다. 이중 2688명이합격해 합격률은 38%를 기록했다.  

조지아텍 지원자가 매년 늘어남에 따라 학교도 학생을 더 많이 받고 있다. 올해 가을학기에 등록한 학생은 1만1000명으로 5년 전보다 20% 증가했다.  

조지아텍의 레귤러 디시전 전형은 내년 1월 4일까지 지원할 수 있으며, 결과 발표는 3월로 전망되나, 아직 구체적인 계획은 나오지 않았다.  

전국 대학 랭킹 24위에 오른 애틀랜타의 에모리대학은 지난 13일 얼리 디시전 1 전형 결과를 발표했다. 에모리에 따르면 올해 얼리 디시전 1에 2704명이 지원했으며, 이중 865명이 합격해 합격률은 31%다.  

합격한 865명 중 705명이 에모리 칼리지로, 364명이 옥스포드 칼리지로 합격했으며, 205명이 두 학교에 모두 합격해 어디로 진학할지 고를 수 있다. 옥스포드 칼리지는 에모리대학 산하에 있는 학교로, 2년을 재학 후 3, 4학년은 에모리 칼리지에서 보낼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모리대학의 얼리 디시전 2와 레귤러 디시전 전형 모두 1월 1일까지 지원할 수 있다.

윤지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