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방학 여행경비 많이 들 듯

0
298

[Los Angeles] 입력 2022.03.02 18:55 수정 2022.03.02 19:55

항공권·호텔비·개스값 상승
한국행 항공권도 1400불선

코로나19 확진자 감소와 마스크 착용 해제 등 희소식 속에서 봄 방학 대목을 맞은 여행업계에 인플레이션 경고등이 켜졌다.

여행 수요가 늘어나며 항공권 가격, 호텔비와 개스값 등의 상승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

2일 한인 여행사 관계자는 “이번 주 들어서 본격적으로 한국행 항공권, 유럽 여행 등의 문의가 늘기 시작했다”며 “지난해 말 오미크론 변이 등장으로 위축됐던 여행 수요가 되살아나며 오랜만에 일할 맛이 난다”고 말했다.

휴가용 주택 렌트 업체인 ‘바카사’는 올봄 여행을 계획 중인 미국인 비중이 지난해 29%에서 올해 40%에 육박한다고 밝혔고, 또 다른 업체인 ‘Vrbo’도 단기 주택 렌트 수요가 1년 만에 50% 가까이 늘었다고 전했다.

여행 정보 웹사이트 ‘익스피디아’의 멜라니 피시 대변인은 “여행객들이 동면을 마친 곰들처럼 깨어나 봄 여행을 준비 중”이라고 표현했다.

다만 여행객들은 오른 비용 부담에 대비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LA타임스는 7~21일 국내선 왕복 항공권 평균 가격이 지난해 240달러에서 올해 290달러로 올랐고, 호텔비는 129달러에서 165달러로 비싸졌다고 보도했다.

항공권 가격 인상 폭이 20%를 넘긴 것으로 막판에 예매하려면 지난해보다 45% 웃돈을 얹어줘야 한다. 항공권 가격이 고공비행하는 이유는 일정을 미뤘던 여행객들이 한꺼번에 몰렸지만 항공사들은 노선, 운항편, 직원을 줄이며 엇박자를 냈기 때문이다.

실제 국내선 항공편 운항 규모는 2019년 대비 12% 줄었고, 국제선은 21% 감소했다.

이런 이유로 이달 말 출발하는 한국행 왕복 항공권도 1300~1400달러 선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가량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한 여행사의 항공권 발권 담당자는 “출발이 임박해서 예약하려면 지난해보다 오른 부분에 추가로 20% 정도 더 비싸게 줘야 한다”며 “한국에서 격리 기간이 2주에서 1주로 줄고 이어 자가격리 앱도 폐지되면서 예약이 늘었다”고 말했다.

아직 3월 초라 좌석이 부족한 것은 아니고 탑승객들 사이에서는 이코노미석이 널찍해서 일등석 같다는 말도 돌고 있지만, 이달 중순으로 향하면 가격 상승과 예약 불편은 심해질 전망이다.

한편 봄 방학을 맞아 자동차 여행을 떠나는 경우도 개스값이 전국 평균 갤런당 3.61달러로 지난해보다 90센트 비싸졌고 가주는 4.82달러에 달한다. 호텔 예약도 늘어 LA 카운티의 경우 3~7월 예상 예약률이 68~78%로 지난해 같은 기간 50~76%보다 높아질 것으로 전망됐다.

류정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