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의회·대학도 한글날 기념 나선다…내달 5일 LACC 세종동상 제막

0
135

[Los Angeles] 입력 2023.09.21 21:55 수정 2023.09.22 11:4

LA의회, 6일 한글날 선포식
한글 위상 높아져 주류행사 풍성

지난 4월 6일 LA를 방문한 이석(왼쪽) 황실문화재단 이사장과 마이크 혼다 전 연방 하원의원이 LACC에 건립될 세종대왕 동상 완성본 앞에서 기뻐하고 있다. [중앙포토]

오는 10월 9일 한글날을 맞아 LA 곳곳에서 관련 행사가 열린다.

가장 먼저 10월 5일 오전 11시에는 LA시티칼리지(LACC) 캠퍼스 내 제퍼슨홀에서 세종대왕 동상 제막식이 열린다. 미국 공립대학교 캠퍼스 안에 세종대왕 동상이 설치되는 건 LACC가 처음이다.

LACC는 이날 한국어반 수강생 등 재학생과 교직원에게 한글을 창제한 세종대왕을 알린다는 계획이다. 현재 LACC 한국어반은 1000명 이상이 수강하는 등 미국 내 한국어 교육 요람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날 제막식에는 LA커뮤니티칼리지교육구(LACCD) 프랜시스코 로드리게즈 의장, LACC 아마누엘게브루 총장, 김영완 LA총영사, 대한제국 고종 황제의 손자 이석 황세손과 앤드루 이 황실 후계자 및 관계자들이 참석할 것으로 알려졌다.  

세종대왕 동상은 지난해 4월 26일 이 황세손과 그의 양자이자 후계자로 지명된 임페리얼 패밀리컴퍼니 대표인 한인 2세 사업가 앤드루 이씨가 LACC에 전달한 기부금으로 제작됐다. 조선황실문화재단 이사장이기도 한 이 황세손은 당시 LACC와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한국어 프로그램 확대 및 동상 설치를 위해 10만 달러를 기부했다.

LACC 한국어 프로그램 디렉터 미키 홍 교수는 “한국에서 손에 꼽는 세종대왕 동상이 미국 교육현장에 처음 세워진다”며 “앤드루 이씨와 이석 황세손이 기부한 10만 달러 지원기금은 LACC에서 한국어를 배우는 학생 1000명을 위한 장학금과 문화 행사에 쓰이고 있다. 세종대왕 동상이 건립되면 한국어 인기와 한국에 대한 관심이 더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LA시의회는 10월 6일 오전 10시 ‘10월 9일 한글날’ 제정 선포식을 진행한다.  

한글날 제정 결의안을 추진한 존 이 시의원(12지구) 사무실 측에 따르면 LA시는 이날 10월 9일을 한글날로 제정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고 선포하게 된다. 행사에는 김 총영사, 모니카 류 한국어진흥재단 이사장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LA시는 이날부터 매년 10월 9일을 한글날로 기념하게 된다.

김 총영사는 21일 “LA시의회에서 한글날 결의안이 상정된 것을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글날 선포를 통해 한글과 한국 문화의 아름다움을 더 많은 사람과 나눌 수 있기를 기대하고 이를 통해 한미간의 우호 관계가 더욱 돈독해지리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시의회 선포식 다음 날인 7일 오후에는 한국어진흥재단(이사장 모니카 류)이 LA한인타운 마당몰에서 타인종 및 영어권 2~3세들을 대상으로 영어 이름을 한글로 써주는 행사를 연다. 오후 1시부터 4시까지 진행되는 이 날 행사에는 붓글씨 전문가가 직접 나와 한글 이름을 써줄 예정이다.  

모니카 류 이사장은 “타인종들에게 한글을 잘 알릴 수 있는 방법을 찾다가 행사를 기획했다”며 “이날 타인종들이 붓글씨로 쓴 자신의 이름을 보면서 한글의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느꼈으면 한다”고 설명했다.  

장연화·김형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