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카고의대 교수로 돌아온 천재소년

0
815

[Chicago] 입력 2023.09.20 16:09

한국인 어머니와 일본인 아버지,
3개 전문의 자격 취득한 쇼 야노

쇼 야노 [가족 제공]

천재 소년으로 주목을 받았던 쇼 야노(사진)가 최근 시카고의대로 돌아와 연구와 수업, 환자 치료를 하고 있다.  

올해 32세인 쇼는 한국인 어머니 진경혜씨와 일본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나 9살에 로욜라 대학에 진학하며 주목을 받기 시작했다. 12살에는 시카고 의과대학의 MD/Ph.D 복수 과정 프로그램을 시작하면서 중앙일보를 통해 천재 소년으로 널리 알려졌다.  

이후 18세에 분자유전학과 세포학 박사 학위를 받았고 이후 21세에는 시카고 의대 병원에서 소아과와 신경과 수련의 과정을 거친 뒤 두 개의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기에 이르렀다. 존스 홉킨스 병원과 국립보건원(NIH)에서 유전학의 일종인 medical genetics 연구로 전문의 자격을 추가로 취득하기 위해 약 5년간 시카고를 떠났던 쇼가 최근 돌아왔다.  

지난 8월부터 모교인 시카고 의대에서 조교수로 일하면서 연구 활동도 하고 환자도 보고 있다. 현재 쇼는 시카고 의대에서는 뇌전증(epilepsy)와 근육긴장이상증(dystonia)의 유전적인 요인을 찾는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천재 소년이 긴 연구 과정을 거치면서 어려웠던 점은 무엇이었을까? 쇼는 “4년 과정의 메디컬 스쿨과 5년 넘게 걸리는 박사과정을 마치는 것은 그리 쉽지 않았다. 가장 힘든 것은 학업이 아니라 차별이었다. 메디컬 스쿨을 12세라는 비현실적인 나이에 시작한 것도 문제였지만, 아주 어려 보이는 젊은 아시아인 레지던트와 마주한 환자나 보호자들에게는 아주 쉽게 차별의 타켓이 될 수 있었다”는 고충을 털어놨다. 아울러 “항상 잠이 모자랐던 힘든 레지던트 시기에도 계속 더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는 압박감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도움은 주변으로부터 받을 수 있었다. 쇼는 “다행스럽게도 따뜻하게 살펴주신 교수님들과 동료들의 격려로 할 수 있다는 긍정적인 힘을 많이 받았다. 내가 아는 만큼 환자들과 그들 가족에게 더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도 큰 위로가 됐다”고 설명했다.  

학업 능력이 뛰어나 또래와는 다른 진도로 공부를 했던 쇼는 홈 스쿨링에 대해서도 자신의 의견을 밝혔다. 쇼는 “홈스쿨링을 아주 즐겁게 했다. 내 진도대로 배우고 싶은 만큼 마음껏 배울 수 있었고 부모님이 다른 아이들과 어울려 지낼 수 있는 기회를 많이 만들어 주셨다”며 “4살 때 사립 초등학교에서 1학년을 끝내고 그 후 영재학교(highly gifted school)로 옮겨 3년간 학교를 다니기도 했다. 경우가 다를 수 있겠지만 나는 홈스쿨링을 통해 많은 것을 배웠고 특별히 일반적인 학교 과정를 다 안 거쳤다고 해서 섭섭한 점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쇼의 동생인 사유리 역시 본인이 원하는 분야에서 현재 박사과정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시카고를 떠나 있는 동안 시카고 미술관과 시카고 심포니 오케스트라가 특별히 그리웠다는 쇼는 앞으로도 계속 연구와 지도, 환자 치료를 계속할 계획이다. 

Nathan Park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