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 대부분 SAT 의무화 동의…레거시 입학은 불공평

0
405

[뉴욕 중앙일보]

AAPI 성인 대상 조사 결과
65% 표준 대입시험 제출 동의
인종 기반 평가는 53%가 반대 

아이비리그 대학을 중심으로 SAT 등 표준 대입시험 점수 제출 의무화 추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대부분의 아시안 성인이 이에 동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캘리포니아주립대(UC)계열 연구 기업인 AAPI 데이터와 AP-NORC 공공 연구 센터가 아시아-태평양계 미국 성인 1068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8일부터 17일까지 조사한 결과, 아시안 65%는 대학 입학 시 표준 대입시험 점수를 기준으로 평가하는 것이 공정하다고 평가했다. 또 79%는 고등학교 성적에 따른 대학 입학 기준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다만 ▶인종(53%) ▶운동 능력(42%) ▶등록금 지불 능력(48%) 등의 요인에 따른 평가는 불공평하다고 평가했다. 반면 ‘어퍼머티브 액션’ 등 인종을 고려한 평가가 정당하다고 느낀 아시안은 18%에 불과했다. 

 또 69%의 아시안은 레거시 입학(동문자녀 특례입학)에 대해 불공평하다고 판단했다.

성공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에 대해서는, 85%의 아시안이 ‘열심히 일하는 것’을 가장 중요한 요소로 꼽았다.

K-12 커리큘럼 관련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AAPI 성인 71%는 인종차별과 아태계 커뮤니티 역사에 대한 내용을 교과 과정에 포함시켜야 한다고 응답했다. 

K-12 학교 수준에 대한 AAPI 커뮤니티의 만족도는 낮은 편이었다. 공립 및 사립 K-12 학교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아시안은 10명 중 4명에 불과했다. 2년제 커뮤니티칼리지는 51%가, 4년제 대학은 65%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4년제 대학 학위의 필요성에 대한 의견도 갈렸다. 가족을 편안하게 부양할 수 있는 직업 확보를 위해 4년제 대학 학위가 필수적이라고 생각하는 아시안 성인은 약 절반(48%)에 불과했다.  

윤지혜 기자 yoon.jihye@koreadailyn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