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일대도 SAT·ACT 등 표준화된 성적 제출 다시 의무화

0
225

[뉴욕중앙일보]

다트머스 이어 IVY리그 두 번째
AP·IB 성적도 제출 허용 방침

예일대가 대학입학자격시험(SAT) 등 표준화 시험 성적 제출을 다시 의무화한다. 아이비리그 대학 중에선 다트머스대 이후 두 번째다.

예일대는 내년 신입생 지원서에 SAT와 대학입학학력고사(ACT) 등을 요구하기로 결정했다고 22일 밝혔다. SAT와 ACT만 허용했던 과거와 달리 이제 AP(대학과목 선수이수제도)와 IB(국제 바칼로레아) 성적을 제출해도 된다.

예일대는 “2025년 가을학기 이후 입학 지원자는 표준화된 시험성적이 필수이며 SAT·ACT·AP·IB 등 4개 선택지 중 어떤 점수를 제출할지 선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아이비리그로 불리는 명문 사립대 중 표준화된 시험 성적 제출을 다시 요구하기로 한 대학은 다트머스대에 이어 예일대가 두 번째다.

예일대는 “시험 성적 제출 의무를 폐지한 뒤로 사회·경제적 배경이 낮은 지원자에게 불이익을 주는 경우가 많다는 것을 발견했다”며 “자원이 갖춰진 고등학교에 다니는 학생은 시험 성적을 대체할 활동을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제도 변화가 “신입생의 다양성을 늘리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주요 대학들은 2020년 팬데믹 사태 이후 방역 상의 이유로 SAT와 ACT 점수 등의 제출을 의무화하지 않는 방식으로 입학정책을 변경한 바 있다.

그러나 2022년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이 SAT 의무화를 부활시켰고, 다트머스대도 최근 SAT 성적을 제출해야 한다고 밝히면서 다른 대학의 신입생 선발 정책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하버드·코넬·프린스턴·컬럼비아대는 선택적 시험성적 제출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브라운대는 수개월 안에 입학 정책을 정비·발표할 예정이다.

이하은 기자 lee.haeun@koreadailyn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