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YU 입학국장] “숫자에 치우치지 않는 대입 전략 필요”

0
976

16회 중앙일보 온라인 칼리지페어가 지난 달 25일 오전 10시부터 약 2시간 30분에 걸쳐 성황리에 진행됐다. 남가주를 비롯해 뉴욕, 시카고, 애틀란타, 플로리다, 보스턴 등 전국의 한인 학부모와 학생들이 대거 참가한 이날 행사에는 미국 최고 공립대 시스템인 UC 중 한인 학생들도 다수 진학하는 UC어바인과 미국 명문 사립대를 대표하는 NYU의 입학국장이 팬데믹 상황 속 미국 대입 트렌드를 진단하며 큰 호응을 이끌었다. 에듀브리지플러스는 이날 UC어바인 브라이언 주 입학국장과 NYU 케이티 코호넨 국제입학국장이 발표한 강연 내용을 지상 중계한다. 온라인 칼리지페어를 직접 시청하고 싶은 한인 학부모와 학생들은 미주중앙일보 유튜브 채널 (https://www.youtube.com/watch?v=BTRAlpwxTtM&t=4s) 을 방문하면 당일 전체 행사 내용을 확인할 수 있다.

COVER STORY | 칼리지페어 지상중계·NYU 케이티 코호넨 국제입학국장

학생 열정 보여줄 과외 활동 중요성 커져
지난해 이어 대기자 명단 크게 늘어날 듯

칼리지페어 두 번째 연사로 강연에 나선 NYU 케이티 코호넨 국제입학국장

지난해 명문대를 중심으로 역대 가장 많은 지원자가 쏠린 현상과 역대 최저 합격률이란 결과로 지원자들은 불안한 마음으로 올해 대입의 추세를 주시하고 있다.

칼리지페어 두 번째 연사로 나선 NYU 케이티 코호넨 국제입학국장은 “팬데믹 이후 대입을 준비하는 지원자들은 지난해 대입시즌을 돌아보며 한인 학생들이 목표로 하는 여러 상위권 대학의 입학사정제 트렌드를 파악하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말했다.

먼저 코호넨 국장은 팬데믹 기간 대학들의 비대면 활동이 본격화됨에 따라 지원자들 또한 비대면 면접, 오디션, 학교의 입학설명회 등의 이벤트에 익숙해 질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코호넨 국장은 “백신 보급 이후 다시 대학 카운셀러들이 고등학교를 직접 방문하여 입학설명회를 개최하기도 하지만 여전히 다수의 대학은 입학설명회를 비롯해 지원자 면접, 오디션 등을 비대면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이어서 “NYU가 자랑하는 티쉬예술대(The Tisch School of the Arts)는 100% 비대면으로 오디션을 진행했던 지난해와는 달리 올해는 다시 지원자가 캠퍼스를 방문하여 오디션을 실시하는 방법도 고민하고 있다”며 “하지만 100% 대면으로 회귀하는 것이 아닌 비대면과 대면 오디션을 모두 활용하며 주류 대학들이 공통으로 보이는 방식을 고민하고 있는 만큼 지원자들도 비대면 환경에 맞춘 대입을 준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설명했다.

다수의 대학이 공통으로 보이고 있는 ‘시험성적 제출 의무화 철회’ 정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코호넨 국장은 “팬데믹으로 시기가 앞당겨졌을 뿐, 팬데믹 이전에도 조지워싱턴대와 시카고대 등 일부 대학들은 SAT와 ACT 시험성적 제출을 지원자의 선택에 맡기는 정책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내 가장 유학생을 많이 보유한 NYU 또한 자연스럽게 SAT와 ACT 점수에만 국한하지 않고 각 국가에서 인증하는 시험 성적이라면 SAT와 ACT를 대신해 제출할 수 있도록 해왔다.

코호넨 국장은 “팬데믹 이후 이러한 트렌드는 계속해서 이어질 것이고 대학들 또한 종합적 입학사정제를 통해 지원자의 다양한 배경을 평가하는 것에 초점을 두고 있는 만큼 숫자에 치우치지 않는 대입 전략을 세우는 것이 바람직할 것”이라고 조언했다.

코호넨 국장에 따르면 NYU의 지난해 합격한 신입생 중 절반은 시험성적을 제출하지 않았고 NYU는 시험성적을 제출하지 않기로 결정한 학생들의 학업성취도 평가는 GPA와 이수한 과목의 수준 등으로 대체하며 시험성적을 제출하지 않을 경우 불이익이 있을 것이라는 항간의 소문을 일축하기도 했다. 그녀는 “대학마다 SAT와 ACT 성적을 대체할 기준을 다르게 정하고 있지만 팬데믹 또는 기타 사유로 표준화 시험을 제대로 칠 상황이 아니었다면 불이익에 대한 걱정 없이 시험성적을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설명했다.

자연스럽게 시험성적 제출 의무화 철회 정책에 따른 지원자 증가 현상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코호넨 국장에 따르면 SAT와 ACT 성적을 제출하지 않아도 되는 정책이 지원자 증가에 가장 큰 요인이며 아이비리그 등 명문대를 위주로 이러한 현상이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특히 일반전형뿐만 아니라 조기전형 지원율이 크게 늘었다. 코호넨 국장은 “MIT의 경우 조기전형 지원율이 전년 대비 62%, 컬럼비아대는 전년 대비 49%나 증가했고 이 외에도 상위권 대학들 대부분 조기전형과 일반전형 모두 증가했다”며 “하지만 뉴욕주립대 등 비교적 낮은 순위의 대학들은 오히려 지원자가 감소하며 정원확보에 애를 먹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이러한 현상은 올해에도 지속될 것으로 예측되어 오히려 우수한 지원자들을 모집하기 위해 경쟁률이 높은 대학보다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방식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역대 치열한 경쟁과 정원 예측 불가 등으로 더 혼란해진 대기자 명단도 팬데믹 이후 흔히 보이는 대입 트렌드에 빼놓을 수 없다. 코호넨 국장은 “무척 혼란스러운 상황 속에서 정원 확보를 예측하지 못한 대학일수록 과거보다 더 많은 대기자 명단을 작성하며 지원자들의 혼란이 가중되기도 했다”며 대기자 명단 활용에 대한 주의를 당부했다. 경쟁이 치열한 대학의 대기자 명단을 활용하되 명문대 입학이 확실시되지 않는 상황이라면 좀 더 좋은 조건을 제시하는 대학을 우선적으로 확보해놓고 대기자 명단을 지켜보는 것도 좋은 전략이 될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