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미국 장학재단’ 첫 장학생 5명에 시상

0
277
1회 장학생, 학부모, 재단 이사회가 한자리에 모였다. (앞줄 왼쪽부터) 저스틴 리, 새라 김, 최승아, 김보민, 이애현 학생.
1회 장학생, 학부모, 재단 이사회가 한자리에 모였다. (앞줄 왼쪽부터) 저스틴 리, 새라 김, 최승아, 김보민, 이애현 학생.

‘위대한 미국 장학재단'(GASF)이 선발한 첫 장학생 시상식이 지난달 29일 벅헤드 체로키타운 클럽에서 열렸다.
 
시상식에서는 최승아(듀크대 진학), 김보민(조지아텍 진학), 김새라(브라운대 진학), 이애현(하버드대 진학), 이정현(스탠포드대 진학) 학생 등 5명이 소감을 전했다.
 
GASF는 박선근 한미우호협회장이 100만 달러 사재를 출연해 2022년 설립됐으며, 2023년 말부터 장학생 모집을 시작했다. 선발된 장학생은 모두 고등학교 12학년 학생으로, 재단은 1만 달러씩 각 대학에 등록금으로 납입할 예정이다.
 
박선근 이사장은 “학업도 중요하지만, 남을 배려하는 인격을 갖도록 노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윤지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