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 꿈을 향한 또다른 시작” 귀넷 고교 한인 수석·차석 졸업생 6명

0
474

에스더 정 밀크릭고 수석·MIT 진학 “친구들과 떤 수다 가장 기억에 남아”
클레어 박 노스귀넷고 수석·예일대 진학 “도전 두려워 말고 능동적으로 공부”

귀넷 카운티 고등학교에서 올해 졸업한 한인 수석, 차석 학생들. [사진 출처 GCPS]

한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귀넷 카운티의 고등학교에서 올해도 다수의 한인 수석·차석 졸업생이 나왔다.

귀넷 교육청(GCPS)은 최근 홈페이지에 24개 고등학교의 수석과 차석 졸업생 명단을 공개했으며, 애틀랜타 저널(AJC)은 졸업생들을 지난달 31일 소개했다.

교육청 홈페이지에 올라온 한인 수석·차석 졸업생은 데보라 황(콜린스힐고교 차석), 윤 장(귀넷온라인캠퍼스 차석), 데이빗 곽(레니어고교 차석), 에스더 정(밀크릭고교 수석), 클레어 박(노스귀넷고교 수석), 엘리자베스 리(세킹어고교 차석) 등이다.

에스더 정 학생은 MIT에 진학하며, 재료과학(material science)과 엔지니어링을 전공할 예정이다. 에스더 학생은 고교 신입생들에게 “고등학교는 탐구하는 시기고, 1학년은 관심 있는 모든 것을 시험해보기 좋다. 일찍 참여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또 과제 완료에 집중하기보다는 과제에 소요되는 시간에 집중하는 ‘시간 할당 시스템’으로 바꾼 것이 좋은 공부 습관이 됐다며 수면 시간을 비롯, 시간을 효과적으로 관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에스더 학생이 가장 기억에 남은 고등학교의 기억은 수업 중간에 친구들과 떤 수다, 사람들과 어울렸던 시간 등이라고 답했다.

노스귀넷고교를 수석으로 졸업한 클레어 박 양은 예일대학교로 진학한다. 전공은 생물학. 그녀도 고교 신입생들에게 도전을 두려워하지 말라고 조언했다. 클레어 양은 또 최대한 연습 문제를 많이 풀어보고, 능동적으로 공부하는 것이 효과적이라고 전했다.

클레어 양이 뽑은 고등학교 시절의 가장 좋은 추억은 노스귀넷 학생 리더십팀 수련회에서 친구들과 게임하며 즐겁게 지냈던 것이라고 답했다. 미래에 대한 걱정거리를 묻는 질문에는 “어떤 진로를 택하게 될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그 과정에서 나에 대해 더 많이 배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지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