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로라도, 자녀 1명당 양육비 24만6589달러…하와이 1위

0
427

[Denver] 입력 2023.10.24 14:01

출생부터 18세까지 키우는데 드는 비용 … 전국 6위

콜로라도에서 자녀 1명당 출생부터 18세까지 키우는데 드는 비용은 약 25만달러로 51개주(워싱턴DC) 포함) 가운데 6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 대출업체 ‘렌딩 트리’(Lending Tree)는 자녀 1명을 태어나 18세까지 키우는데 필요한 음식, 의복, 교통, 차일드 케어 등 필수비용을 비롯해 렌트, 건강보험, 세금보고 등 여러 항목의 지출을 조사해 각 주별로 비교한 자료를 발표했다.

자료에 따르면, 51개주 가운데 가장 비용이 많이 드는 주는 하와이로 31만4529달러에 달했다. 이어 2위는 알래스카주 27만930달러, 3위는 매릴랜드주 25만9149달러, 4위는 워싱턴주 25만7388달러, 5위는 오레곤주 25만2558달러의 순이었다.

콜로라도는 24만6589달러로 6번째로 자녀 양육 부담이 컸다. 7위는 코네티컷주 24만194달러, 8위 버지니아주 23만8953달러, 9위 네브라스카주 23만8720달러, 10위는 아이다호주 23만4172달러였다. 미전국 평균은 23만7482달러다.

반면, 51개주 중 18세까지 자녀 양육비용이 제일 적은 주는 사우스 캐롤라이나로 16만9327달러에 그쳤다. 가장 많은 하와이주와 비교하면 2배 가까이 적은 액수다. 이어 미시간주(17만4440달러), 조지아주(17만6626달러), 델라웨어주(18만688달러), 미시시피주(18만5350달러)의 순으로 낮았다.

이밖에 뉴욕주는 14위(22만6849달러), 캘리포니아주는 16위(22만5627달러), 텍사스주는 31위(20만7830달러), 플로리다주는 34위(20만390달러), 일리노이주는 35위(19만8778달러)였다.

18세까지의 자녀 양육비용에는 대학과 관련된 등록금, 기숙사비 등의 교육비용은 포함되지 않았기 때문에 자녀의 대학졸업까지 드는 비용을 포함시킨다면 부모들의 부담은 몇배 더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번 자료에서는 2021년 기준 어린 아이를 키우는데 드는 각 주별 연간 평균 지출액도 비교했는데, 하와이주가 3만506달러로 가장 높았다. 워싱턴 DC가 3만97달러로 뒤를 이었다. 이어 워싱턴주(2만8166달러), 매사추세츠(2만7535달러), 매릴랜드(2만7317달러), 뉴욕(2만617달러), 캘리포니아(2만5680달러), 오레곤(2만5432달러), 뉴 저지(2만5390달러), 네브라스카(2만5280달러)의 순으로 톱 10에 들었다.  

미전국 평균 연간 양육비는 2만1681달러로 5년전인 2016년과 비교하면 19.3%나 늘어났다. 콜로라도는 연간 2만5169달러로 전국 평균 보다 현저히 높았으며 전국 순위도 11위로 최상위권에 속했다. 콜로라도에서 어린 아이를 키우는데 드는 비용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렌트비(1356달러), 음식(2111달러), 차일드 케어(1만5881달러), 의복(113달러), 교통비(2130달러), 건강보험(3578달러) 등이었다.

어린 아이 양육 연간 비용이 제일 적게 드는 주는 미시시피로 1만5555달러(전국 51위)였고 그 다음은 앨라배마(1만6,192달러/50위), 아칸소(1만6284달러/49위), 사우스 다코타(1만6395달러/48위), 조지아(1만6477달러/47위)의 순이었다. 이밖에 다른 주들의 순위는 일리노이 19위(2만2310달러), 텍사스 31위(1만9921달러), 플로리다 39위(1만8914달러) 등이다.

이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