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린스턴대, 전국 대학 순위 1위…US뉴스 발표

0
1628

[뉴욕중앙일보] 입력 2023.09.18 19:29

US뉴스&월드리포트 대학 랭킹 발표 
순위 산정 방식 바뀌며 공립대 순위↑

(사진=U.S. News & World Report 웹사이트 캡처)

US뉴스&월드리포트가 2024 전국 대학 순위를 발표한 가운데, 프린스턴대학교가 랭킹 1위에 올랐다.  

연구중심대학이자 큰 규모의 대학원을 가진 ‘내셔널 유니버시티’ 상위권 랭킹에 큰 이변은 없었다. 프린스턴대학교에 이어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가 2위, 하버드·스탠포드대학교가 공동 3위를 차지했고 예일대학교는 전년 대비 두 계단 하락한 5위에 올랐다. 

뉴욕에선 컬럼비아·코넬대가 공동 12위, 뉴욕대(NYU)가 35위, 로체스터대 47위, 스토니브룩대가 58위에 올랐다. 뉴저지에서는 프린스턴대 외에 럿거스대 뉴브런즈윅 캠퍼스와 뉴왁 캠퍼스가 각각 40위와 82위, 스티븐스공과대학이 76위, 뉴저지공과대학이 86위를 차지하는 등 순위권에 올랐다.  

US뉴스&월드리포트가 올해 대학 순위 산정 방식에 변화를 주며 많은 공립대학교 순위가 상승한 반면 사립대학교 순위는 크게 하락했다. 상대적으로 인지도가 낮은 12개 이상 공립대학이 최소 50계단 상승했고, 주립대학인 뉴저지 럿거스대의 3개 캠퍼스는 각각 최소 15계단씩 상승했다. 

사회적 이동성 관련 성과를 강화하기 위해 올해 순위 산정요소에는 ▶펠그랜트 보조금 수혜 학생 졸업률 ▶고졸보다 연봉이 높은 대졸자 비율 ▶1세대 학생(2011년 가을~2013년 가을 사이 입학한 연방 학자금 대출 수혜자) 졸업률 및 성과 등 새로운 요소가 추가됐다. 수업 규모와 졸업생 기부율 등 상대적으로 부유한 대학에 유리한 기존의 요소들은 평가 기준에서 제외됐다. 

매년 제기되는 순위 산정 요소 관련 논란을 의식한 조치로 보이는데, 비평가들은 “부유 대학에 유리할 수밖에 없는 ‘동료 평가’ 요소가 여전히 평가 기준의 20%를 차지하는 등 해당 순위를 매기는 방법론에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1983년부터 시작된 US뉴스의 대학 랭킹은 매년 논란에 휩싸여 왔다. 각기 특성이 있는 대학들을 몇 가지 기준으로 줄 세운다는 것이 잘못됐다는 것이다.   

몇 달 전 해당 대학 랭킹 순위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일부 법과대학 및 의과대학에서는 US뉴스에 정보 공유를 중단하겠다고 선언했지만, 대부분 이번 순위 산정을 위해 학부 프로그램 데이터를 제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지혜 기자 / yoon.jihye@koreadailyny.com  


노스웨스턴, 미국 대학 탑 10 올라

[Chicago] 입력 2023.09.19 14:00

US뉴스앤월드리포트 평가, 시카고대 12위

[시카고대, 노스웨스턴대학 페이스북]

최근 다양한 대학 평가가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일리노이 지역 대학 2곳이 미국 내 대학 순위 탑15에 올랐다.  

리서치 기관 ‘US뉴스앤월드리포트’(US News and World Report)는 지난 18일 2024 미국 대학 평가 리스트를 발표했다.  

미국 내 1500곳 이상의 대학을 대상으로 졸업 후 성공률, 수업 규모, 교수진, 학비 및 학자금 대출 등 총 19개 부문에 걸쳐 평가했다.  

장학금을 받는 저소득층 학생들의 졸업률 비중 등을 강화한 이 매체는 “올해 순위 매김에 가장 큰 변화는 각 대학의 ‘다양한 배경의 학생들을 관리 가능한 대출금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능력’을 매우 중요하게 여겼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US뉴스앤월드리포트측은 일부 대학에 유리한 졸업생들의 기부 실적과 신입생의 고교 성적 등과 같은 평가 기준도 이번 순위 산정에서 제외했다.  

이에 따라 공립대학들의 순위가 많이 올랐으며 10여개 공립대학의 순위가 최소 50계단 이상 상승했다.  

이번 평가서 시카고 북 서버브 에반스톤 소재 노스웨스턴 대학이 공동 9위에 올라 일리노이 주에서 가장 높은 순위이자 중서부 대학으로는 유일하게 탑 10에 포함됐다.  

시카고 남부 하이드 파크 소재 시카고 대학은 작년 6위에서 공동 12위로 밀렸다.

2024 미국 최고 대학으로는 뉴저지 주의 프린스턴 대학이 전체 1위로 평가됐고 이어 2위 매사추세츠 공과대학(MIT), 공동 3위 하버드 대학, 스탠퍼드 대학, 5위 예일 대학, 6위 펜실베이니아 대학, 7위 캘리포니아 공과대학, 듀크 대학, 9위 노스웨스턴 대학, 브라운 대학, 존스 홉킨스 대학, 12위 시카고 대학, 콜럼비아 대학, 코넬 대학, 15위 버클리 캘리포니아 대학, 로스앤젤레스 캘리포니아 대학, 17위 라이스 대학, 18위 밴더빌트 대학, 다트머스 대학, 20위 노터데임 대학 등이 선정됐다.

중서부 지역 대학 가운데는 노스웨스턴, 시카고, 노터데임 대학에 이어 앤아버 미시간 대학(21위), 세인트루이스 워싱턴 대학(24위), 어바나-샴페인 일리노이 대학(UIUC), 매디슨 위스콘신 대학(35위), 오하이오 스테이트 대학, 퍼듀 대학(43위) 등이 상위 50위에 포함됐다.  

Kevin Rho 기자


조지아 최고 대학은 ‘에모리’

[Atlanta] 입력 2023.09.18 15:27

US뉴스 평가…전국 공동 24위 올라
조지아텍, UGA는 공동 33·47로 상승
1위는 프린스턴… MIT·하버드 2·3위  

조지아주 최고 대학은 에모리대학, 조지아텍, 조지아대(UGA) 순으로 꼽혔다.   

US뉴스&월드 리포트가 최근 발표한 전국 대학 평가 순위에 따르면 에모리는 조지아주에서 1위, 전국 순위로 공동 24위에 올랐다.

조지아텍은 지난해보다 11계단 상승, UC어바인과 공동 33위로 꼽혔다. UGA는 공동 47위로 두 단계 상승했다.  

이 밖에 머서대는 전국 170위, 조지아주립대(GSU)는 227위, 어거스타대학은 332 위, 조지아남부대는 352위로 각각 평가됐다. 또 클라크 애틀랜타대학은 361위, 웨스트 조지아대학은 382위를 기록했다.   

에모리대는 최근 수년동안 학생들이 빚안지고 졸업할 수 있도록 장학금 지원을 대폭 확대한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또 학부 강의 평가에서는 전국 공동 24위에 올랐다.

조지아텍은 공립대학 전국 순위 공동 10위로 평가됐으며, 혁신성 항목에서 5위, 생의학, 산업 및 제조업 과정은 박사 학위를 제공하는 대학의 학부 프로그램 1위로 꼽혔다. 

UGA는 공립대학 순위에서 공동 20위를 차지했다. 경영대학 보험 전공은 전국 1위로 평가됐다.   

GSU는 혁신 항목에서 전국 2위로 평가됐으며, 학부 강의 순위에서는 전국 2위를 차지했다.  

흑인 전통 대학 순위에서는 스펠만 칼리지가 1위, 모어 칼리지가 5위, 클라크 애틀랜타가 21위에 오르는 등 조지아 흑인 대학들이 강세를 보였다.   

스펠만 칼리지는 리버럴 아츠 대학 순위에서 지난해보다 12계단을 뛰어 넘어 공동 39위에 랭크됐다. 이 분야에서는 아그네스 스캇 칼리지가 63위, 모어하우스 칼리지가 공동 100위를 차지했다. 

아그네스 스캇 칼리지는 리버럴 아츠 대학 가운데 혁신 부문에서 최고 평가를 받았으며 가장 ‘가치 있는’ 학교 27위에 올랐다.  

전국 대학 랭킹 1위는 프린스턴대학이 차지했다. 이어 MIT, 하버드, 스탠포드, 예일 등이 5위권에 들었다.   

한편 일부 명문대는 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의 대학 평가 방식이 부정확하다고 비판하며 보이콧까지 벌인 바 있다. 이같은 비판에 직면해 유에스 뉴스 앤드 월드 리포트는 장학금을 받는 저소득층 학생들의 졸업률 비중을 높이는 등 비판 잠재우기에 나섰다. 

그 결과, 올해 대학 평가 순위에서 10여개 공립대학의 순위가 최소 50계단 이상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토머스 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