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버드대 이사회, 총장 유임 결정

0
185

“현재 마주한 문제 해결의 적임자”
게이 총장 제외 이사회 전원 서명

하버드대 이사회가 유대인 혐오 논란으로 퇴진 압력을 받았던 클로딘 게이 총장의 유임을 결정했다.  

지난 5일 연방하원 청문회에 출석한 클로딘 게이 하버드대 총장. [연합뉴스]

총장 해임 권한을 지닌 이사회는 이날 게이 총장의 거취 문제를 논의했고, 12일 오전 성명을 통해 “게이 총장이 현재 하버드대가 마주하고 있는 어려운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고, 공동체를 치유하는 데 적합한 지도자라는 사실을 재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 성명에는 당사자인 게이 총장을 제외한 이사회 멤버 전원이 서명했다.  
 
다만 이사회는 “지난 10월 7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의 테러에 대해 하버드대는 더욱 분명하게 비난과 반대 입장을 밝혔어야 한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앞서 게이 총장은 지난 5일 연방하원이 아이비리그 명문대 내부 유대인 혐오 여론 등과 관련해 개최한 청문회에 출석했다.  

그는 청문회에서 엘리즈 스테파닉(공화) 연방하원의원이 ‘유대인을 학살하자’는 일부 학생들의 과격한 주장이 대학의 윤리 규범 위반이 아니냐고 따져 묻는 말에 “끔찍한 발언”이라면서도 “하버드는 폭넓은 표현의 자유를 인정하고 있다”고 답해 논란을 낳았다.  

이후 자신에 대한 사퇴 의견이 대두되자 게이 총장은 교내 신문을 통해 “의원들의 질문이 쏟아지면서 집중력을 잃었다”며 “정신을 차렸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윤지혜 기자 yoon.jihye@koreadailyn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