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비 대출 연체 ‘신용불량’ 삭제

0
322

[Los Angeles] 입력 2022.04.11 21:11

교육부 “새 출발 지원”
1000만명 혜택 받을 듯

연방 학자금 대출자가 체납 기록 등이 있을 경우 신용 상태가 조정된다.  

CNBC는 연방교육부의 발표를 인용, “지난주 연방 정부의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조치가 4개월 더 연장된 가운데 팬데믹 사태 이전을 포함, 체납(default) 기록이 있는 대출자의 신용 상태가 ‘양호(good standing)’로 조정될 것”이라고 11일 보도했다.

연방교육부는 지난 6일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 방안을 발표하면서 “이번 방안에는 연체 또는 채무불이행 기록을 모두 없애고 대출자들이 상환에 있어 ‘새 출발(fresh start)’을 할 수 있도록 돕는 계획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현재 전국적으로 학자금 부채 규모는 1조7000억 달러에 이른다.  

CNBC는 이날 “약 1000만 명의 학자금 대출자가 채무 불이행 상태에 놓여있다”며 “신용 상태가 조정되면 이들이 모두 혜택을 받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고등교육 전문가 마크 칸트로위츠는 이날 CNBC와의 인터뷰에서 “신용 상태 조정은 자동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대출자가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아도 될 것”이라며 “다만 신용 조정 조치가 진행되면 이후 무료 신용 보고서를 신청해 대출금이 ‘체납’이 아닌 ‘현재(current)’ 상태로 표시돼 있는지 확인해봐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신용 상태 조정 조치는 학자금을 탕감해주는 게 아니다. 대출자의 신용 상태를 회복시켜 다시 학자금 상환에 최선을 다할 수 있게 돕자는 것이 목적이다. 또다시 학자금을 상환하지 않는다면 언제든지 다시 채무 불이행 상태가 될 수 있다.

한편, 연방 정부는 지난 7일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조치를 오는 8월까지 재연장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오는 8월 31일까지 대출자들은 학자금 상환이나 벌금 징수 등을 유예받는다.

장열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