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어 온라인 교육 IKEN 유료화 물의

0
276

[Los Angeles] 입력 2021.12.14 21:28 수정 2021.12.14 22:28

한국정부 지원 받아 개발
무료 원칙 불구 사용료 받아
내년부터 교육원 직접 관리

세계한인교육자협회(IKEN)가 한국 정부로부터 거액의 기금을 지원 받아 개발한 무료 온라인 한국어 프로그램을 유료화 한 것으로 밝혀져 논란이 일고 있다.  IKEN은 프로그램 운영 및 관리를 위한 사용료라고 해명했지만 받은 돈을 어떻게 지출했는지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고 있어 운영 관리에 의구심을 낳고 있다.

게다가 현재 회장을 맡고 있는 김성순 씨의 경우 온라인 프로그램 디렉터라는 명목으로 IKEN에서 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IKEN의 온라인 한국어 프로그램은 당초 전 세계에 한국어를 보급하겠다는 취지로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고 개발된 것이다. 이 때문에 개발 초창기부터 모든 학교나 학생들이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자체 웹사이트에 온라인 한국어 프로그램을 개방해왔다. 하지만 IKEN은 최근 액세스 코드를 입력해야 프로그램을 이용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교체했다.  

관계자들에 따르면 액세스 코드를 발급받으려면 사용료 명목으로 돈을 내야 한다. 학교에서 내는 사용료는 교재를 포함해 1인당 30달러, 사립 학원의 경우 1인당 100달러로 파악됐다. 사립 학원은 이를 다시 학생들에게 학기당 2000여 달러씩 받고 가르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김성순 IKEN 회장은 “교육비 구매 예산이 있고 구매 의사가 있는 교육구와 학교에 굳이 무료로 제공할 필요가 있느냐는 생각에 비용을 받았다”며 “교사에게 사용료를 받거나 프로그램을 판매한 게 아니라 학교나 교육구에서 받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 회장은 이어 “받은 사용료는 IKEN 예산으로 사용하고 있다”고 말했지만, 구체적인 수입이나 지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현재 이 프로그램은 김 회장이 관리하고 있다. 김 회장은 관리비 명목으로 일한 시간을 계산해서 별도로 돈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름을 밝히기 거부한 한 교사는 “한국 정부의 돈을 들여 개발한 프로그램을 사유화하고 있다. 전 세계에 무료로 한국어를 보급하자는 취지가 퇴색돼 안타깝다”고 말했다.

한편 이같은 사실을 확인한 LA한국교육원은 새해부터 IKEN이 운영하던 온라인 프로그램을 직접 운영하기로 했다.  

LA한국교육원의 신주식 원장은 “한국어 온라인 프로그램은 학생이 소수이거나 한국어반 개설이 안 된 곳을 위해 만든 것”이라며 “엄밀히 말하면 IKEN은 위탁관리하는 기관이다. 이를 통한 수익창출은 온라인 프로그램을 도입한 취지와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신 원장은 이어 “이번 일을 계기로 투명성을 강화하도록 하겠다. 또 시스템 관리 및 운영에 필요한 예산을 별도로 마련하겠다”며 “새해부터는 한국어반이 개설된 학교에서 무료로 사용할 수 있을 것”이라며 “원하는 학교가 있다면 논의해서 사용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설명했다.  

지난 2010년 한국어 디지털 교재를 제작한 IKEN은 2012년에는 킨더가튼부터 12학년생까지의 한국어 온라인 커리큘럼을 만들고 지난해에는 한국어 온라인코스(레벨1~4)를 설치하는 등 온라인 교육 확대를 위해 차근차근 준비해왔다. IKEN이 운영하는 한국어 과정은 지난해 캘리포니아에서는 처음으로 UC에서 입학 지원 시 교과 과정( A-G과정)으로 인정받는 과목으로 승인받았다.  

장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