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 학생, 대학농구 경기서 휘파람 미국 국가…국제 대회 3등도

0
607
김태인 양이 지난달 29일 스탠퍼드대와 애리조나대학 농구 경기에 앞서 휘파람으로 미국 국가를 선보이고 있다. [유튜브 캡처]

한인 소녀가 미국 대학 농구 최대 토너먼트인 Pac-12 NCAA 남자 농구 경기에서 휘파람으로 미국 국가 공연을 선보여 화제다.  
 

주인공은 북가주에 거주하는 김태인(사진, 루실 닉슨 초등학교)양.
 
앞서 지난 9월 할리우드에서 열린 국제 ‘휘파람’ 대회에서 어린이 부문 3등을 차지해 본지에 보도된 바 있다. 〈관련 기사 보기
 
김양은 지난달 29일 스탠퍼드와 애리조나가 격돌하는 메이플스 파빌리온 경기장에서 농구 경기 전 휘파람으로 미국가 공연을 펼쳐 관중의 큰 호응을 받았다.  

이날 김양은 앞뒤로 키 큰 농구선수들 사이로 경기장 중앙에서 서서 당돌하게 휘파람을 내뱉었다. 거침없는 고음 처리와 청아한 음색으로 눈길을 사로잡는 무대에 관중들의 박수갈채가 쏟아졌다.  

이날 김양의 공연은 ESPN2에 생중계됐다.    

어머니 최정유씨는 “미국의 큰 스포츠 경기에서 한국 국적의 아이가 미국 국가 공연을 선보이는 것은 이례적인 일. 자랑스럽다”라고 말했다.  

김양은 오는 19일에 같은 경기장에서 열리는 NCAA 여자 농구 경기에서도 공연을 펼친다. 

장수아 기자 jang.suah@korea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