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세에 어바인밸리칼리지 졸업…어테나 엘링, 최연소 기록 수립

0
259
어테나 엘링

11세 소녀 어테나 엘링(샌후안캐피스트라노·사진)이 23일 어바인밸리칼리지 사상 최연소 졸업 기록을 수립했다. 이날 11세 6개월에 졸업한 엘링은 지난해 오빠 타이코가 세운 기록을 갈아치웠다. 타이코는 지난해 12세가 되기 불과 1주일 전 어바인밸리칼리지를 졸업했다. 엘링은 “오빠를 이겨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어테나와 타이코는 모두 우등생으로 졸업했다. 남매는 온라인 차터 스쿨을 거쳐 대학에 진학했다.

남매의 어머니 크리스티나 차우는 고등학교 화학 교사 출신이며 현재 동화 작가로 활동하고 있다. 차우는 어릴 적부터 공부를 잘한 남매를 위해 홈 스쿨링을 시도했다가 포기하고 온라인 차터 스쿨을 선택했다고 밝혔다.

타이코는 현재 UC어바인에서 수학을 전공하고 있다. 리버럴 아츠 준학사 학위를 받은 어테나는 어바인밸리칼리지에서 음악 또는 심리학 분야 학위를 취득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