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명 졸업 못 한다”…하버드대 졸업생 수백명 집단퇴장, 무슨 일

0
338

[한국 중앙일보] 수정 2024.05.23 14:17

미국 하버드대 졸업생 수백명이 졸업식에서 집단 퇴장하는 일이 발생했다. 졸업생들의 가자지구 전쟁 반대 시위인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타임스 등 현지 매체들을 종합하면 23일(현지시간) 오전 매사추세츠주 케임브리지의 하버드대 캠퍼스에서 열린 졸업식 행사에서 일부 학생들이 돌연 자리에서 일어나 구호를 외치며 집단 퇴장했다. 졸업식엔 졸업생과 가족 등 9000여명이 참석했다.

이들은 학사복위에 팔레스타인 전통 복식인 체크무늬 천(카피예)을 두르고 ‘전쟁 반대’, ‘팔레스타인 해방’ 등 구호를 외치며 줄이어 행사장에서 퇴장했다고 한다.

특히 대학 당국이 앞서 캠퍼스 내 가자전쟁 반대 텐트 농성에 참여했던 학생 13명에게 졸업장을 수여하지 않기로 한 결정에 항의하기도 했다.

항의에 참여한 학생 측 대변인은 “학부생 13명이 오늘 졸업을 하지 못하게 됐다”며 “캠퍼스 내 표현의 자유 및 시민 불복종 권리에 대한 대학 측의 편협한 태도에 깊은 실망감을 느꼈다”라고 비판했다.

하버드대 측은 “하버드대 학생 핸드북에 명시된 조항에는 모범적이지 않은 학생은 학위를 받을 수 없다고 명시돼 있다”며 텐트 농성 당시 학칙을 위반한 만큼 학위를 수여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앞서 하버드대에선 가자전쟁 반대 텐트 농성 시위가 이어졌지만, 졸업식을 앞두고 대학 당국이 강경 대응 방침을 밝힌 이후 학생들이 텐트를 자진 철거한 바 있다.

최근 미국 대학 졸업식에선 가자 전쟁을 반대하는 졸업생들의 시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12일 열린 듀크대 졸업식에서는 약 40명의 학생이 행사장에서 집단 퇴장했고, 버지니아커먼웰스대에서는 공화당 소속 글렌영킨 버지니아 주지사가 연설하는 동안 졸업생 60여명이 퇴장했다. 뉴욕 컬럼비아대의 경우 대학 전체 졸업식을 취소하고 단과대 차원의 개별 행사만 열렸다.

한지혜(han.jee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