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시 로드맵 전략 수립… 올해 대입 결과 파악으로 시작하자

0
1351

[에듀 포스팅]

2021년 대입 합격자 발표가 모두 끝나면서 그 어느 해보다 결과에 대해 많이 당황하고 또 혼란스러웠다. 이로 인해 학생과 학부모는 앞으로 대학 입시를 준비해야 하는 어떤 요소들에 초점을 맞춰야 할지에 대한 고민이 커지고 있다. 올해의 결과에서 어떤 변화들이 있었는지를 정확히 파악하고 앞으로의 입시 로드맵을 바로 세워 보자.

1. UC계열 지원자 수 증가

올해 신입생 지원자 수는 작년 10만8877명에서 올해 13만9463명으로 28% 증가했다. 증가 이유로 코로나를 들 수 있다. 집에서 가까운 대학 지원을 선호하는 학생들이 늘어났고 경제적인 이유로 가주 학생들이 학비가 저렴한 UC를 많이 지원했다.

앞으로 UC 지원이 더 어려워지는 이유 중에는 높아진 UC 대학들의 전국 대학 순위도 한몫을 한다. U.S News & World Report에 따르면 UCLA와 UC버클리 모두 전국 25위 안에 들어가는 대학으로 위상이 높아졌다는 점도 꾸준히 UC 대학의 지원자 증가의 이유이기도 하다.

2. Cal State 대학 지원자 수 감소

2019년까지 꾸준히 지원자 수가 증가했던 Cal State 대학들이 기존의 마감일을 12월 1일에서 2주를 추가해 12월 15일로 연장했지만 지원자 수가 감소했다. 23개의 Cal State 학교 중 15개의 대학이 한 달이나 두 달을 추가로 연장해서 지원 마감일이 2월 말이나 심지어 3월까지 지연되는 현상을 보였다. 물론 이런 현상은 SAT 시험이 없어진 관계로 학생들이 좀 더 도전적으로 UC 등 다른 대학에 더 지원을 많이 했고 그렇지 못한 학생들은 경제적인 부담이 적은 커뮤니티 칼리지로 지원해 UC로 편입을 계획한 경우가 많아졌기 때문이다. (하위권의 대학은 점점 더 문이 넓어지고 상위권의 대학은 점점 더 좁아지는 현상)

3. 상위 사립대의 사상 최저 입학률

SAT 시험 폐지 이후로 학생들이 좀 더 과감하게 높은 대학들을 지원한 이유가 가장 큰 이유며 또한 대학마다 갭이어를(Gap Year) 가졌던 학생들 수만큼 적게 신입생을 선발하면서 자연스레 경쟁력을 부추겼다. 프린스턴 대학은 200명을 더 적게 합격시켰으며 하버드 대학 경우도 기존의 합격자 수보다 178명을 덜 뽑았으며 다른 대학들도 상황은 마찬가지였다.

아이비리그 대학이 사상 최저의 입학률을 기록한 또 다른 이유 중 하나로는 역시 코로나로 힘들어진 사회 전반적인 분위기로 취업에 유리하고 재정지원이 후한 명문대에 이끌림 현상도 함께 작용한 이유이다.

4. 더 많은 합격 대기 학생들

올해 유독 많은 학생이 대학들로부터 웨이팅 리스트를 받았을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합격자 수는 정해져 있는데 더 많은 지원자가 몰리면서 대학 측은 모든 변화의 결과로 올해는 입학 지원자의 비율인 수익률을 예측하기가 더 어려워 많은 학생이 대기자 명단에 올랐다.

또 대학은 코로나로 인한 입학생 숫자에 변수가 많았기 때문에 웨이팅 리스트를 통해서 incoming class 숫자를 조절해야 했다. 수익률의 불확실성이 다른 해보다 더 많은 학생을 대기자 명단에 올렸다.

수 변 원장 / 보스턴 에듀케이션
▶문의: (323)933-0909

www.Thebostoneducatio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