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업탐방] 수요 항상 존재하는 인기 전문직 회계사

0
556

대입 들여다 보기

어카운팅 전문인은 항상 인기 있는 직업이다.

여러 가지 이유 중 가장 큰 것은 회계 기술에 대한 수요가 항상 존재하기 때문이다. 모든 기관은 회계사를 필요로 한다.

연방 노동부 통계(BLS)에 따르면 지난 2016년 말 현재 미국 내에 134만 개 이상의 어카운팅 관련 일자리가 있었고 오는 2026년까지 약 10% 증가해 최소 154만 개로 늘어날 전망이다.

회계사의 장점은 직업의 안정성 넓은 취업 기회 상대적으로 높은 연봉이다.

노동부 통계에 따르면 2017년 5월 말 현재 미국 내 전체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만7690달러였다. 이에 비해 회계사와 회계 감사관의 평균 연봉은 6만9350달러였다.

물론 같은 회계사라도 연봉은 개인의 경력과 업무에 따라 큰 차이가 있다. 심지어 같은 업무를 수행하는 CPA라 해도 연봉 격차가 클 수 있다.

예를 들어 재정 및 취업 전문가 로버트 해프가 쓴 ‘2019년 회계 및 파이낸스 연봉 가이드’ 자료에 따르면 회사 최고 재무책임자(CFO)의 연봉은 12만1250달러에서 49만7250달러까지 편차가 크다. 공공 회계법인 매니저의 연봉도 7만4500달러부터 14만2500달러까지 다양하다.

CPA 자격증을 취득하면 회계 분야에서 쾌조의 스타트를 끊을 수 있다.

회계사 자격증은 미국 전역에서 널리 인정되며 공공 회계법인에서 일하든 대기업에서 재정 업무를 담당하든 든든한 배경이 될 수 있다. 캘리포니아주에서 CPA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유니폼 CPA 시험’을 통과함으로써 수준 높은 지식과 능력을 증명해야 하며 일반 회계 경험도 일정 시간 완수해야 한다.

CPA가 되기 위해 추구해야 할 가장 중요한 두 가지는 CPA 시험을 통과하고 자격증을 따기 위한 요구 조건을 충족시키는 것이다.

먼저 학사 학위를 취득해야 하며 각각 24 유닛의 회계 및 비즈니스 관련 과목을 수강해야 한다. 또한 CPA 시험과 전문적인 윤리 시험을 통과하고 유효한 자격증이 있는 CPA의 관리감독 아래 1년간 일반 회계 업무 경험을 쌓아야 한다.

◇왜 CPA라는 직업이 높게 평가될까?

이유는 간단하다. 힘든 과정을 성공적으로 마치고 탄생한 전문인이라는 인정을 받기 때문이다. CPA가 되기 위해서는 세 가지 ‘E’를 갖춰야 한다. 바로 교육(Education) 시험(Exam) 그리고 경험(Experience)이다.

◇CPA 자격증은 나의 시간과 노력 돈을 들일만한 가치가 있을까?

그것은 전적으로 개인에게 달렸지만 회계분야 일이 적성에 맞고 본인이 잘할 자신이 있다면 매우 높은 가치가 있다고 본다. ‘전미 회계 위원회'(NASBA)에 따르면 CPA 자격증이 가져다주는 혜택은 많다. 사회적 위치 직업 개발 직업 안정성과 만족도 높은 수준의 연봉과 혜택 등이다.

회계사로서 큰 자산이 되는 것은 폭넓은 인맥이다. 물론 넓고 탄탄한 휴먼 네트워크를 만들기 위해서는 적잖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 방대한 인적 네트워크는 비단 회계사에게만 국한되는 자산은 아니다. 사람들이 직업을 찾을 때 가장 결정적인 도움이 되는 것이 휴먼 네트워크라는 조사 결과도 있다. 3000여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네트워킹은 일반인들이 직업을 구할 때 핵심요소로 작용한다. 인적 자산이 풍부한 사람은 새로운 직장을 구할 수 있는 기회가 더 많다. 취업 기회의 상당수는 온라인에 구인 광고가 나붙기 전에 인맥과 추천을 통해 채워지곤 한다.

CPA는 회계와 과세 감사 재정 플래닝 분야에서 전문가이다. 이들은 재정 관련 이슈에 대해 자신의 고객과 회사에 조언을 제공한다. 그러나 기술적 능력 만으로는 회계사로서 성공하기에는 부족하다. 기술적 능력과 더불어 꼭 갖춰야 할 것이 바로 ‘소프트 스킬’이다.

◇그렇다면 ‘소프트 스킬’이란 무엇일까?

먼저 대인 관계 기술을 꼽을 수 있다. 팀의 일원으로서 또는 직원들로 구성된 그룹의 리더로서 남들과 잘 소통하고 융화할 수 있는 기술이다. 공감 능력이 뛰어난 것은 물론이고 결정을 내리는 능력 시간 관리 능력 그리고 갈등이 발생할 경우 이를 효율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능력 등도 포함된다.

빈센트 김 카운슬러 / 어드미션 매스터즈

▶문의: (855)466-2783

www.theadmissionmaster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