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눈에 보는 장학금 총정보…주요 장학 프로그램

0
2632

COVER STORY ㅣ주요 장학 프로그램

갈수록 늘어나는 학비 부담 속에 장학금은 한 줄기 단비가 되어줄 수 있다. 저학년부터 신청 장학금 자격과 서류를 꼼꼼히 챙기는 것이 바람직하다.

“코카콜라, 맥도널드 등 대기업도 참여
소수계ㆍ저소득층 대상 장학금도 많아”

미국에는 전국, 주 등 지역별로 다양한 장학재단이 운영되고 있다. 한인들에게는 내셔널 메릿 장학금(The National Merit Scholarship)이 전국 단위 장학 프로그램으로 가장 친숙할 수 있다. 높은 PSAT 점수, 우수 학업성적 뿐만 아니라 교사와 카운슬러의 추천도 필요한 말 그대로 우수한 학생들에게 제공되는 장학금이다.

내셔널 메릿 장학금만 놓고 봤을 때 ‘우수한 학생만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라고 생각할 수 있다. 하지만 장학생 선발 기준이 다양한 만큼 미리 포기할 필요는 없다. 학업이나 봉사 또는 특별활동 등 성취도에 근거한 장학 프로그램이 있는가 하면 가정의 소득수준 등 경제적 상황을 토대로 지급하는 장학 프로그램도 있기 때문이다.

장학생으로 선발되려면 먼저 프로그램의 내용을 충분히 알고 지원해야 한다. 금액이 높은 국가 장학금은 가장 경쟁이 심하기 때문에 선발 가능성도 자연스럽게 낮아진다. 대신 규모가 작고 명성이 적은 장학재단 프로그램은 기회를 높일 수 있다. 지역 및 비교적 소규모 장학재단 등에서 주는 5000달러 장학금 4개를 받는 것이 1인당 2만 달러의 장학금을 제공하는 큰 규모 장학 프로그램에 선발되는 것보다 경쟁이 덜 치열할 수 있다.

하지만 규모가 작은 장학금일수록 준비하는데 더 시간이 든다는 단점도 고려해야 한다. 장학재단마다 요구하는 에세이 주제나 제출 서류가 서로 상이하기 때문이다.

장학재단은 학생들에게 성적표나 세금보고서 외에 장학금을 신청하는 이유나 미래의 꿈을 적어서 제출하라고 요구한다.

만약 여유를 부리다가 장학생 지원 마감을 앞두고 작성하는 에세이는 장학위원의 마음을 감동시키기 쉽지 않다. 일부 학생들은 대입 지원서에 제출한 에세이를 조금 고친 뒤 제출하기도 한다. 하지만 매년 수백에서 수천 명의 장학금 지원자의 에세이를 읽는 장학위원들의 눈에는 금방 들통날 수 있다.

이러한 이유로 전문가들은 대입을 코앞에 둔 12학년이 아니라 오히려 저학년부터 시간을 갖고 장학금 신청을 준비해야 한다고 조언한다. 고등교육 평가기관 QS는 “대학입학 전 주요 장학금에 선발된 학생들이 공통적으로 저학년부터 준비를 시작했고 교사 등 학교 교직원들과 원만한 관계를 유지하며 좋은 추천서도 받을 수 있었다”며 “충분한 시간과 이해를 가지고 장학금을 준비하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다음은 주요 전국 단위 장학금 프로그램을 정리한 내용이다.

◆주요 전국 장학 프로그램

-코카콜라 장학금(www.coca-colascholarsfoundation.org)

민간 기업에서 설립한 장학재단으로는 가장 오래되고 큰 규모를 자랑하는 프로그램 중 하나이다. 4년제 대학 진학생뿐만 아니라 2년제 커뮤니티 칼리지 진학생을 위한 장학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도 9만 명이 넘는 지원자 중에서 150명을 선정해 1인당 2만 달러의 장학금을 수여했다. 올해로 33기 장학생을 배출한 코카콜라 장학금은 총 6450명의 코라콜라 장학생을 배출하며 역사를 이어나가고 있다.

신청자격은 무료연방학자금신청서(FAFSA)를 작성할 수 있는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을 소지한 합법적인 이민자이어야 하며 신청서 작성 시 12학년생이어야 한다. 또 최소 성적은 GPA 3.0점 이상이어야 한다. 성적과 특별활동을 심사하는 만큼 별도로 에세이를 요구하지는 않는다. 올해는 10월31일까지 장학신청을 완료해야 한다.

-잭 켄트 쿡 장학재단 (www.jkcf.org)

재정지원이 필요한 우수학생들을 선정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금전적으로 지원하는 전국 장학 프로그램이다. 중.고등학생은 물론, 대학생과 대학원생, 박사과정 연구원까지 수상자 명단에 포함할 만큼 장학 기금이 튼튼하고 알차다. 커뮤니티 칼리지 재학생들의 대학 편입을 돕는 장학금과 예술가를 지원하는 장학금도 별도로 마련돼 있다.

내년 가을 신입생이 되는 고교생들을 대상으로 선발하는 대학 장학 프로그램은 오는 9월1일 오픈되어 11월18일에 신청서를 마감한다. 자격은 미국 내 고등학교를 졸업하고 4년제 대학에 진학할 예정자로, GPA 3.5점 이상이어야 한다. 코로나19의 여파로 SAT와 ACT 점수는 심사 항목에서 제외됐다. 편입생 장학금 신청은 10월1일부터 1월10일까지 진행된다. 대학 장학 프로그램과 편입생 장학 프로그램 모두 심사 결과에 따라 매년 최대 5만5000달러의 장학금이 지급된다.

-게이츠 장학재단(www.thegatesscholarship.org)

전신인 게이츠 밀레니엄 장학재단의 명맥을 2018년부터 이어받은 장학 프로그램이다.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Bill & Melinda Gates Foundation)이 지원하는 장학금으로 소수계 학생을 지원한다. 4년제 대학 진학 예정자인 12학년 학생 300명을 매년 전국에서 선발한다.

장학생들은 타 장학금이나 보조금으로 지원받은 부분을 제외한 나머지 학자금과 기숙사비, 책값 등을 대학생활 4년간 보조받는다.

신청자격은 연방 펠그랜트 수령할 수 있는 미국 시민권자나 영주권을 소지한 합법 이민자여야하며 소수계를 위한 장학금인 만큼흑인, 아메리칸 원주민, 아태계 또는 히스패닉 인종 출신으로 GPA 3.3 이상이어야 한다. 웹사이트에 따르면 이상적인 장학생 후보로 ‘학급에서 상위 10%에 해당하는 우수한 성적과 리더십, 뛰어난 개인적 능력’ 등을 기준으로 내걸고 있다. 내년도 장학생은 오는 9월 15일까지 접수하고 있다.

-에퀴터블 우수 장학금(https://equitable.com/foundation/equitable-excellence-scholarship)

생명보험사 악사(AXA) 우수 장학금의 바뀐 이름으로 매년 학생들을 선발해 각각 2만5000 달러, 1만 달러, 그리고 2500달러의 장학금을 제공하고 있다. 또한 우수 학생을 배출한 공로에 대한 인정으로 에퀴터블 우수 장학금에 선발된 학생의 고등학교에는 1000달러의 지원금을 함께 제공한다. 2년제 또는 4년제 진학을 앞둔 시민권 및 영주권 소지 고등학생에게 신청자격이 주어진다. 올해 장학금 신청을 9월 1일에 오픈된다.

신청 빠르면 빠를수록 수혜 확률 높아져

“전문가 9학년부터 희망 장학금 준비 권고
교사와 유대감 형성하여 추천서 부탁해야”

대기업 장학금, 재단 장학금 등 다양한 성격의 장학 프로그램이 존재하는 만큼 충분한 리서치와 이에 맞는 에세이 작성은 선택이 아닌 필수다.

-밀켄장학재단(milkenscholars.org)

우수한 학업성적은 물론 탁월한 지도력과 활발한 지역사회 봉사활동에 참여했으며 각종 역경과 고통을 극복한 고교 졸업 예정자를 대상으로 매년 LA와 뉴욕, 워싱턴DC에서 선발한다. 10월에 장학신청이 시작되어 내년도 6월에 장학생 선발이 완료될 때까지 후보자 인터뷰 등의 과정을 거친다. GPA 3.6 이상의 성적을 기록해야 하며 올해 장학생 기준에 SAT와 ACT 성적은 코로나19 여파로 제외됐다.

선발된 학생은 매년 2000달러의 장학금과 평생 멘토십, 졸업 전 전공과 관련된 커리어 인턴십 기회 제공, 대학원 진학 시 대학원 지원 펀드 등의 혜택을 누리게 된다. 엄청난 혜택이 제공되는 만큼 장학생은 매년 밀켄장학재단이 요구하는 컨퍼런스 등에 반드시 참여해야 하며 대학 재학 시 3.0 이상의 GPA 유지해야 하는 의무조항 등이 있다.

-아태계 장학재단(https://apiascholars.org/scholarship/apia-scholarship/)

세계적 패스트푸드 체인 맥도널드가 후원하며 아시아, 태평양계 학생들을 위한 장학재단이다. 장학금은 1회 2500달러 수여에서 연간 2만 달러 수여 등 심사 내역에 따라 결정된다. 앞서 언급한 것 처럼 아태계 인종의 학생 중 가족 내 첫 대학 입학자 및 재정지원이 필요한 저소득층 가정의 학생이 신청 가능하다. GPA는 2.7 이상이어야 한다.

올해 장학금 신청은 9월8일부터 시작되며 지원 신청서 마감은 2022년 1월26일 오후 5시(동부기준)다. 지원자는 내년 4월까지 반드시 FAFSA 신청을 마무리해야 한다. 장학생 선발 발표는 내년도 여름 중 개별적으로 이뤄진다.

-에디슨 장학금(www.edison.com/home/community/edison-scholars.html)

남가주 에디슨사의 모회사 에디슨 인터내셔널이 제공하는 장학금이다. 대학에서 STEM 분야를 전공할 시니어 학생들을 선발해 대학 4년간 연 1만 달러씩의 장학금을 지원한다. 이 장학금을 받은 학생은 대학에 진학하여 컴퓨터 공학, 엔지니어링, IT공학, 수학, 자연과학, 물리학 등의 전공을 선택해야 한다.

매년 30명의 장학생을 선발하여 지원자는 GPA 3.0 이상의 성적을 기록해야 하며 남가주 에디슨사의 서비스 제공 지역에서 거주해야 한다. 최종 50인에 선정되면 비디오 인터뷰를 진행하여 30인의 장학생을 선발하는 시스템이다. 올해 장학금 신청은 10월 달에 시작된다.

-칼슨 장학재단(https://carsonscholars.org/)

이 장학금의 경우 어린 학생들의 봉사 정신을 격려하기 위해 만들어진 장학금으로, 대상자는 4학년부터 11학년까지이지만 기회는 제한돼 있다. 규정에 따르면 개인이 지원할 수 없으며 반드시 교육자가 추천해야 한다. 또한 학교에서는 1명만 추천할 수 있다. 그러나 봉사활동을 열심히 하고 성적이 우수한 학생에게는 기회가 주어지니 칼슨 장학금에 관심이 있는 학생은 학교에 문의해 보는 것을 추천한다. 장학금은 1인당 1000달러이며, 가을학기부터 지원서를 접수한다.

이균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