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학생 ‘한국 유학’도 급감

0
358

국제교육연구소 보고서
작년 1900여명, 57% 줄어

‘BTS(방탄소년단)’, ‘오징어게임’ 등으로 전 세계에 한국 열풍이 일고 있는 가운데, 한국이 미국 학생들이 유학지로 선호하는 국가 톱 20에 올랐다.  

국제교육연구소가 최근 발표한 ‘오픈도어’ 연례보고서에 따르면 2019-20학년도에 해외에서 공부한(Study Abroad) 미국인 학생 수는 총 16만2633명이다. 미국인 유학생 중 90%가 넘는 14만7345명은 학위 취득에 필요한 프로그램에 참여했거나 학점을 인정받는 수업을 들었으며, 나머지는 인턴십 프로그램 등에 참여했다.    

통계를 보면 미국 학생들이 유학지로 가장 선호하는 곳은 유럽이었다. 상위 톱3 국가는 스페인(1만9792명), 이탈리아(1만9731명), 영국(1만9147명)이 차지했다. 한국을 택한 학생들은 1942명으로, 전체 17위에 올랐다.

보고서는 해외로 떠난 미국인 학생 수가 코로나19 팬데믹으로절반 이상 감소했다고 밝혔다. 2018-19년의 경우 34만7099명이 해외로 공부하기 위해 떠났지만 팬데믹 후 53%가 줄었다. 지난해 한국으로 떠난 미국 학생 규모도 2018년 4558명에서 57.4%가 급감했다. 한편 해외에서 공부한 미국인 학생들의 65.7%는 1학기(또는 1~2개 쿼터) 동안 머물렀으며, 29.7%는 8주 단기과정에 등록해 공부하고 돌아온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이 공부한 분야는 경영학(20%), 사회학(19.2%), 외국어 또는 국제학(7.8%) 순으로 나타났다.  

장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