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시 원격수업 허용키로

0
162

[New York] 입력 2022.01.16 16:59 수정 2022.01.16 17:59

학생·교사 선택권 요구 수용
원격수업 참여하면 출석 인정

뉴욕시 교육국(DOE)이 원격수업 선택권을 요구하는 학생·학부모·교사의 압박에 못 이겨 결국 원격수업을 허용했다.

지난 14일 교육국은 별도의 발표 없이 원격수업을 허용하는 내용의 공지를 교육국 웹사이트에 올린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역매체 고다미스트(Gothamist) 등이 전했다.

공지에 따르면 공립교 교사들은  학생이 코로나19 감염 또는 자가격리에 들어간 상황이 아니더라도 비실시간 원격수업과 오피스아워를 제공할 수 있으며 여기에 참여한 학생들은 결석 처리되지 않게 된다.

앞서 2021~2022학년도가 시작할 당시 교육국은 ▶교실·학교 폐쇄 ▶코로나19 양성 확진 ▶선거 당일 ▶스노우데이에만 원격수업을 허용한다고 밝혔지만, 공립교 학생들의 집단 수업거부 시위와 최근 자녀들을 학교에 보내지 않는 학부모들이 늘어나 낮은 출석률이 이어지면서 원격수업 선택권을 부여하게 된 것으로 분석된다.

겨울방학 후 개학 첫날 67%, 기록적으로 낮은 출석률을 보인 뉴욕시 공립교는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과 함께 등교하지 못하는 학생·교직원들이 많아지면서 좀처럼 출석률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교육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 14일 기준 출석률은 75%다. 총 93만8000명의 학생 중 23만4500명의 학생이 결석한 것이다.

한편, 뉴욕 일원 코로나19 확산 속도가 완연하게 줄어들면서 뉴욕시 교내 일일 확진자도 줄어드는 모습이다.

심종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