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졸업생 빚 4만불…너드월렛 4년 후 전망

0
406

[Los Angeles] 입력 2022.05.15 19:47

올해 졸업한 고등학생이 대학을 졸업할 때는 평균 4만 달러 빚더미를 짊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최근 금융회사 너드월렛은 2022년 고등학교 졸업생이 4년제 대학에 진학해 졸업할 때면 1인당 학자금 대출액은 평균 4만 달러가 될 것이라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고교 졸업생 중 4년제 대학에 진학하는 이는 130만 명으로 42%는 학자금 대출을 받을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인플레이션 여파로 대학 학위를 얻기 위해 써야 하는 비용은 매년 늘어 학생과 학부모 부담이 커지고 있다.  

실제 칼리지보드 측은 4년제 주립대학 진학 시 최근 한 학년도 학비와 생활비는 총 2만2700달러에 달한다고 밝혔다. 비용 인상률은 2012~2021년 사이 12%, 2002~2011년 사이 22%로 나타났다.

한편 캘리포니아주의 경우 캘스테이트 계열 한 해 등록금은 5000달러, UC계열은 1만3000달러로 나타났다. 4년제 대학 졸업생이 연방 정부 지원 상한선인 학자금 대출 원금 3만1000달러를 10년 동안 갚으려면 매달 350달러씩 상환해야 하고 이자만 7000달러인 것으로 나타났다. 

김형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