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처지 게재 논문 “부자 동네서 자란 아이, 소득 높다”

0
364

[중앙일보] 입력 2022.08.01 22:31 수정 2022.08.02 00:26

가난한 집안에 태어났어도 계층을 뛰어넘어 살림이 넉넉한 친구들과 더 많이 어울릴 수 있는 동네에서 자란다면 성인이 됐을 때 더 많은 소득을 올릴 확률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가난한 집 아이라도 부자인 집 아이들과 더 많이 사귀는 경우 성인이 돼서 더 돈을 많이 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1일(현지시간) 네이처지에 게재된 논문에 따르면 저소득층 어린이라도 친구의 70% 이상이 고소득층인 동네에서 자란 경우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성인이 됐을 때 소득이 약 20%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연구 결과를 소개하면서 각 지역의 소득 계층 이동, 이른바 ‘사회적 사다리’를 활성화하는 중요한 요인이 무엇인지 밝혀냈다는 데에 이번 연구의 의미가 있다고 보도했다. ‘사회경제적 지위가 다른 사람들 간의 활발한 교류’가 미래의 소득을 좌우한다는 게 이번 연구의 골자다.

보도에 따르면 하버드대, 뉴욕대, 스탠퍼드대 등의 연구진은 미국의 25∼44세 페이스북 계정 7220만개와 이들의 친구 관계 210억 건을 분석했다. 지역 납세 기록, 익명화된 페이스북 계정의 우편번호, 성별, 대학, 이용중인 휴대전화의 소비자가격 등을 다각도로 분석해 지역별·개인별 소득을 추정했다.

연구팀은 미국 전역의 소득과 계층 이동성을 함께 분석했다. 가령 조지아주 콘리 마을과 미네소타주의 윈스테드 마을은 중위소득이 연 5만5000 달러 수준으로 큰 차이가 없다.

그러나 콘리는 저소득층이 저소득층에 머물 확률이 높은 반면, 윈스테드는 저소득층의 빈곤 탈출 경향이 매우 높았다.

연구팀이 윈스테드 지역의 페이스북 계정을 조사한 결과 고등학교 시절 저소득층 자녀와 고소득층 자녀의 교류가 활발할수록 계층 이동이 활발하고, 저소득층이 높은 소득을 거둘 확률이 높다는 사실을 거듭 확인했다. 인스타그램 정보를 이용한 분석도 마찬가지였다.

연구를 주도한 라지 체티 하버드대 경제학 교수는 “계층간 경계선을 넘나들며 서로 어울리는 지역에서 자라난 어린이는 나중에 커서 더 좋은 결과를 얻고, 빈곤에서 벗어날 가능성이 더 크다”고 연구의 의미를 설명했다.

NYT는 빈곤층에서 벗어난 실제 사례도 소개했다. 중저소득층의 이혼·실직가정 자녀로 현재 형사전문 변호사로 활동하고 있다는 한 20대 여성은 NYT에 “더 잘 사는 집 사람들을 만나고, 그 사람들과 어울리고, 그들이 어떻게 생각하는지 이해한 경험, 그것이 중요한 차이를 만들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다.

한영혜(han.younghye@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