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소수계 대상 암호화폐 사기 급증

0
86

[Los Angeles] 입력 2022.09.13 19:23

SNS 등에서 구입대행 제안
투자 전에 거래처 확인 필요

청소년들과 소수계 커뮤니티를 대상으로 암호 화폐 사기가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거래위원회(FTC)는 지난 9일 소수계 언론을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열고 “소수계와 유색인종,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암호 화폐 사기가 급증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FTC에 따르면 최근 암호 화폐 사기는 데이팅 앱이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발생하고 있다.

FTC 엘리자베스 곽 소비자보호 조사관은 “아시안 등 소수계 커뮤니티는 주로 중간에서 암호 화폐를 사주겠다고 하는 경우가 많이 보고된다”며 “암호 화폐는 일대일로 거래가 진행되기 때문에 중간 브로커가 없다. 만일 누군가가 수수료를 요구하며 사주겠다고 한다면 사기”라고 강조했다.  

곽 조사관은 이어 “SNS를 통해 암호 화폐로 큰돈을 벌 수 있거나 벌었다는 메시지나 이메일을 받는 경우와 데이팅 앱을 통해 암호 화폐 투자를 권유받는 케이스도 보편적인 사기 형태”라며 “대부분 이를 통해 가짜 웹사이트로 유인한 뒤 은행 및 개인정보를 빼돌려 돈을 뺏는 수법을 사용하는 만큼 경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 밖에 10대 청소년들이 이름도 없는 암호 화폐에 투자했다가 큰돈을 잃는 경우가 종종 발생하고 있다며 투자 전 거래처 기록 등을 확인하는 것이 사기를 막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FTC에 따르면 미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암호 화폐 사기 피해는 갈수록 늘고 있다. 통계에 따르면 2018년 피해 액수는 1200만 달러였지만 2019년 3300만 달러, 2020년 1억3000만 달러, 지난해 6억8000만 달러로 갈수록 커지고 있다. 또 올해 1분기에만 3억2900만 달러의 피해가 집계됐다. 피해자가 많은 연령대는 흔히 암호 화폐 투자에 정통한 것으로 알려진 30대였지만 피해 액수로 보면 70대가 가장 컸다.

FTC의 로사리오 멘데스 자문관은 “직접 신고한 케이스만을 토대로 통계를 낸 것이기 때문에 피해 액수는 더 클 수 있다”며 “사기 피해를 입었다면 반드시 정부에 신고해달라”고 당부했다.  

▶신고 웹사이트: ReportFraud.ftc.gov, ftc.gov/cryptocurrency

장연화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