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자금 대출 탕감 사기 주의보

0
315

[New York] 입력 2022.09.18 16:52

정부기관 사칭해 소요 비용 요구
정부기관 웹사이트 이용해야 확실

연방 학자금 대출 탕감을 도와준다는 식의 사기가 빈번해 주의가 필요하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16일 뉴욕주민들에게 연방 학자금 대출 구제와 관련된 사기 시도에 대해 각별히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앞서 지난달 23일 조 바이든 행정부는 연방 학자금 대출을 구제하는 계획을 발표했다. 학자금 대출 상환 유예를 최종적으로 오는 12월 31일까지 연장하고, 자격을 갖춘 개인에 대해 최대 2만 달러까지 학자금 대출을 면제하는 것이 주요내용이다.  

이같은 계획이 발표됨에 따라 학자금 대출자에게 금전적 이득을 취하고 개인정보를 빼내는 식의 사기 시도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이들은 정부기관을 사칭해 차용인에게 접근한후 “조기구제”, “특별접근”, “자격보장” 식의 문구를 내세워 소요되는 비용을 요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주정부에 따르면 학자금 대출자는 신뢰할 수 있는 정부기관 웹사이트를 이용해야 하며, 손쉽고 빠른 구제를 약속하는 제안에는 응답하지 않아야 한다. 또, 개인정보나 사회보장번호 등을 알려줘서는 안된다.  

한편, 호컬 주지사는 15일 주 전역에서 연방 공공서비스 대출 탕감 프로그램에 대한 접근을 확대하고 용이하게 하는 법안에 서명했다.  

학자금 대출 구제 정보 확인: StudentAid.gov.

장은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