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K교육] 잠 자는 시간 줄이며 공부하면 안돼

0
322

▶문= 명문대 진학을 목표로 하는 고교생 중 상당수는 최고의 성적을 유지하기 위해 밤늦게까지 교과서를 읽으며 공부하고 시험 준비를 한다. 이게 바람직한 일인가?

▶답= 요즘 고교생들은 정말 바쁘다. 학교 공부, 각종 과외 및 봉사활동, 시험 준비, 시니어일 경우 대학 입시 등 여러 가지 일들을 처리하는데 하루 24시간이 모자란다. 이 때문에 많은 학생들은 잠자는 시간을 줄여가며 밤늦게 또는 다음날 새벽까지 책상에 앉아서 시간을 보낸다.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2015년 통계에 따르면 미국 고교생 10명 중 7명은 밤잠을 충분히 못 잔다. 명문 스탠퍼드 의대는 이런 현상을 전염병으로 부를 정도다. 전문가들은 청소년들이 매일 8~10시간은 자녀 한다고 강조한다. 이렇게 하는 학생들이 학교에서 더 좋은 성적을 받는다는 것이다. 밤에 잠을 충분히 자지 않고 등교하는 학생들은 교실에서 집중하기가 어렵고, 결국 저조한 성적으로 이어진다고 전문가들은 말한다.  
 
많은 학생들은 공부를 더 많이 하면, 더 좋은 성적을 받을 것으로 생각한다. 단기적으로는 그럴지 몰라도 장기적으로는 부정적인 영향을 더 많이 받게 된다. 평소에 맑은 정신으로 수업에 참여하지 않으면 배우는 내용을 완전히 이해하기 어렵고, 나중에 내용을 기억하기도 쉽지 않다.  

사람의 뇌(brain)는 하루 종일 취득한 메모리와 정보를 처리할 시간이 필요하다. 잠을 자는 시간에 이런 작업이 진행되는 것이다. 잠 안 자고 밤을 새워 학기말 시험을 준비하면 뇌가 정보를 기억하는데 문제가 생겨 배운 내용을 까먹을 가능성이 크다.  
 
공부는 ‘스마트’ 하게 해야 한다. 몇 시부터 몇 시까지 공부를 할지 미리 계획을 짠다. 정신을 집중해서 오래 공부를 하면 뇌가 피로해진다. 중간에 15~20분간 휴식을 취하는 것이 좋다. 쉬는 시간에 가벼운 스낵을 먹거나, 전화 통화를 하거나, 가만히 앉아서 쉬는 등 어떤 방식으로든 머리를 식히는 게 바람직하다. 플래시 카드, 차트, 그래프 등 다양한 툴을 활용하면 정해진 시간 동안 공부 효과를 극대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공부하는 시간과 잠자는 시간을 적절하게 조절하며 밸런스를 맞추는 것이다. 그렇게 해야만 최고의 결과를 얻을 수 있다.
 
 

지나 김 대표
▶문의: (855) 466-2783 / www.theadmissionmaster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