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K교육] 재정보조와 장학금의 상관관계

0
400

▶문= 재정보조와 장학금의 상관관계는 어떻게 되나?

▶답= 자녀가 지원한 대학에 합격하는 일이 무엇보다 중요한 이슈이지만 합격한 대학에서 장학금 제의를 많이 받을 수 있다면 더욱 큰 경사가 아닐 수 없다. 그러나, 전반적인 재정보조 진행에 있어서 빠질 수 없는 장학금의 종류에는 크게 두 가지로 나뉜다. 
 
이른바 성적이 우수하거나 기타 대학에서 선호하는 특기생 등이 제의받는 메릿 장학금을 들 수가 있고 반면에 성적이 4.0 기준에 2.0만 넘으면 누구나 가정의 재정 형편에 따라 지원받는 재정보조에 포함되는 Need Basis의 재정보조용 장학금이 있다. 따라서, 재정보조 내역서를 받았을 때에 포함되어 있는 장학금은 대학의 웹사이트에 접속해 어떠한 유형의 장학금인지 내용을 찾아보면 메릿 장학금으로 지원되는지 아니면 재정보조용 장학금으로 구분되어 있는지를 알 수 있다. 그러나, 대학이 제의해 오는 메릿 장학금은 보편적으로 상대성을 가지고 있다. 
 
다시 말하면 자녀가 지원하는 대학 중에서 원하는 대학에 진학하지도 못할 수도 있으므로 안정권으로 한 단계 낮춰 지원한 대학들이 있다. 이러한 안정권으로 합격한 대학들은 주로 메릿 장학금을 제의해 오는 경우가 많다. 대학들은 자신들이 선호하는 우수한 합격자가 해당 대학에 등록해 주기 원하므로 이러한 지원자를 유치하기 위해 가장 효율적으로 사용하는 도구가 바로 메릿 장학금 지원 방식이다. 그러나, 문제는 많은 학부모들이 이러한 메릿 장학금을 지원받은 후에 가정 형편에 따른 재정보조 지원도 동시에 추가로 많이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다. 

재정보조라는 방식은 대학의 연간 총비용에서 학생과 부모의 수입과 자산 내역에 기준해 재정보조 공식을 통해 재정보조 지수 (Student Aid Index) 금액을 계산하고, 재정보조 지수 금액을 총비용에서 제외한 금액, 즉 재정보조 대상 금액 (Financial Need)을 계산해 해당 연도에 대학이 지원하는 재정보조 퍼센트를 적용해 재정보조금액이 결정되는 것이다. 또한, 이렇게 지원받은 재정보조금은 장려금이나 장학금 등으로 구성된 무상보조금 형태와 동시에 학생 융자금이나 워크 스터디와 같은 유상 보조금의 형태가 혼합된 보조금의 형태로 지원이 되는 것이다. 
 
이 금액은 가정에서 우선 부담해야 하는 재정보조 지수 금액과 대학의 총비용에서 재정보조지원을 받지 못한 차액은 분명코 학부모들의 실질적인 재정 부담이다. 그러나, 학부모들의 대부분이 지원받은 메릿 장학금에 대학에서 지원하는 재정보조금이 추가로 지원되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다. 
 
연방법은 융자금과 장학금을 포함한 모든 지원금의 합계가 총비용을 넘을 수 없게 되어 있으므로, 대학에서는 형평성의 원칙을 들어 앞서서 지원받은 메릿 장학금액을 무상보조금으로 지원받는 금액에서 공제를 하고 나머지 무상보조금만 지원하는 것이다. 따라서, Need Basis의 재정보조지원이 학점이 4.0기준에 2.0만 넘으면 지원받을 수 있으므로 설사 메릿 장학금 지원을 받지 못했다고 해도 다른 형태의 장려금이나 재정보조용 장학금 등의 형태로 대학은 재정 지원은 가정 형편에 따라 지원해 주어야 한다는 점에서 실질적인 메릿 장학금의 중요성이 희석되는 것이다. 그러나, 메릿 장학금은 상징적인 면에서 많이 지원받을수록 유익한 것이다. 그러나, 무엇보다 재정보조지원을 잘 받을 수 있도록 미리 사전설계를 통해 준비해야만 보다 나은 미래를 준비할 수 있을 것이다.
 


리차드 명 대표
remyung@agminstitute.org
▶문의: (301)219-3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