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S 교육위, 선발형 입학제 변경 추진

0
112

근거리 학교 지원으로 전환

시카고 교육청(CPS) 교육위원회가 선발형 입학 제도(selective enrollment)의 변경을 추진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켜 주목을 끌고 있다.  

[로이터]

교육위원회는 14일 CPS가 새로운 비전을 갖기 위해서는 대대적인 변화가 필요하다며 현재의 선택적 학교 입학보다는 인근 지역 학교로 지원하는 모델로 전환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다.  
 
교육위원회는 선발형 제도를 통한 선택적 학교 입학을 중단한다면 학교 시스템의 계층화와 불평등이 사라지고 더 다양한 학생들이 환경이 좋은 일부 학교만이 아닌 각자가 사는 지역의 학교로 입학하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교육위원회는 “학교의 선발형 입학 제도는 일부 가정들에만 더 많은 교육 지원을 받을 수 있는 혜택을 누리게 할 뿐이다. 좋은 학교는 더 나아지고, 안 좋은 학교는 더 악화되는 나쁜 현상을 만들고 있다”며 “커뮤니티의 모든 학교들은 비슷한 수준의 지원을 받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현재 CPS의 선발형 입학 제도는 학생들이 선택적 등록을 통해 차터 또는 마그넷 학교를 지원할 수 있도록 해 많은 학생들이 자신의 거주지와 멀어지도록 하고 있다는 게 변화를 주장하는 이들의 지적이다.  

하지만 당국은 선발형 입학 제도에 대한 찬성과 반대 의견들이 혼재하는 만큼 모든 학교들에 충분한 자원을 보장하고, 구조적 인종차별 및 불평등을 없애고,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학교와 지역사회에 우선 순위를 두겠다는 입장이다.  

CPS는 선발형 입학 제도 변경과 관련, 최종적인 방안을 수립한 것은 아니며 내년 여름까지 향후 5년의 계획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Kevin Rho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