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SU 등록 팬데믹 이후 첫 증가…온라인 수업 확대 등 효과

0
253

[Los Angeles] 입력 2022.12.26 19:34 수정 2022.12.26 20:34

팬데믹 이후 급감했던 캘스테이트(CSU) 등록생이 처음으로 증가했다.

북가주 일간 ‘새크라멘토 비’는 내년 가을 학기 CSU 학부생으로 약 83만명이 지원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이 중 63만명의 신입생은 팬데믹 이전 수준이고, 20만명의 편입생은 팬데믹이전보다 소폭 줄어든 규모다.

CSU 등록생은 지난해 79만4000명, 지난 가을 83만1000명 수준이었다.

전반적인 대학 등록생 수준이 팬데믹 이전을 회복하지는 못했지만 여러 고무적인 현상들이 발견되고 있다.

2017년부터 학생이 급감한 CSU 치코는 지난 15일 마감 결과, 신입생은 16%, 편입생은 25% 각각 전년 대비 증가했다.

주 정부로부터 4억 달러를 지원받은 험볼트 주립대는 학교 이름을 캘 폴리 험볼트로 바꾸고 극적인 효과를 봤다. 실험실 업그레이드, 과학 프로그램 추가를 거친 끝에 2017년 대비 지난해 학생 수 31% 급감에서 올가을 등록 신입생은 전년 대비 86% 급증했다.

새크라멘토 주립대도 이번 학기 3만1000명 이상이 등록해 전년 대비 2% 감소로 선방했다. 대학 측은 3만명 이상은 5년 전보다 늘어난 것이라고 밝혔다.

CSU 치코 입학처의 제리 로스 부처장은 “온라인 수업 확대 등이 학생들의 만족도를 높이며 긍정적으로 평가된다”며 “그래도 팬데믹 이전 수준으로 학생 수가 늘어날 것이라고 말하기는 힘들다”고 말했다.

류정일 기자